이데일리

  • 뉴스레터 신청
  • FAMILY SITE



두산重, 탈원전 쇼크 피할 신사업도 탈원전

입력시간 | 2017.08.03 16:03 | 남궁민관 기자  kunggija@e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탈원전·석탄화력발전 감축에 수주전망 축소
신사업 정착 잰걸음 속 탈원전 기술 대거 포진
"GT개발 2019년 완료…풍력 곧 성과낸다"
두산重, 탈원전 쇼크 피할 신사업도 탈원전
지난 6월 가동을 영구중단한 고리1호기.이데일리DB
[이데일리 남궁민관 기자] 두산중공업이 탈원전 관련 신사업에 잰걸음을 내고 있다. 현재 신고리 5·6호기 건설 중단 공론화위원회가 진행 중인 데다 이후 건설예정이었던 원전마저 모두 제동이 걸릴 것으로 예상되면서 신사업 확보는 더 이상 선택사항이 아닌 필수과제로 부각되고 있다.

◇연간수주 전망 8조2000억…23%↓

3일 업계에 따르면 두산중공업은 올해 예상 연간수주 규모를 8조2000억원으로 전망했다. 연초 계획했던 연간수주 목표인 10조6000억원 대비 2조4000억원(22.64% 감소) 줄어든 보수적인 전망이다.

구체적인 수주현황을 살펴보면 일단 두산중공업은 기수주 물량 2조4262억원을 확보했으며, 리스크가 낮고 지속·반복적인 계약관계를 맺고 있는 상시적 프로젝트 수주가 2조1660억원 수준일 것으로 전망했다. 수의계약 및 단독입찰, 최저가 입찰대상자로 선정된 Lowest 수주 등 사실상 확실시 되는 수주규모는 1조4535억원, 중앙아시아 EPC, 쿠웨이트와 오만의 해수담수화플랜트 등 향후 입찰이 유력한 수주규모는 2조1996억원 수준이다. 이를 모두 합치면 올해 연간 수주전망은 총 8조2000억원이라는 판단이다.

불확실성에 따라 연간 수주전망에서 제외된 이른바 ‘백업(Back-up)프로젝트’는 5조1000억원 규모다. 이중 해외 수주인 이집트EPC(1조2000억원), 동남아EPC(7000억원), 베트남EPC(6000억원)을 제외한 2조6000억원은 국내 신규 원자력 및 석탄화력 프로젝트에 해당한다. 연간 수주전망의 이같은 책정은 사실상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석탄화력발전 축소 기조가 반영된 결과로 풀이된다.

실제로 지난 2일 2분기 실적발표가 이뤄진 직후 애널리스트들을 대상으로 진행된 기업설명회(IR)에서 두산중공업은 탈원전 충격을 완화시킬 신사업을 집중적으로 소개하고 나섰다. 아이러니하게도 이번에 소개된 신사업들은 완전 새로운 영역이라기보다는 모두 탈원전 및 신재생에너지 확대 정책과 직·간접적 관련있는 분야로 구성됐다.

두산중공업이 가장 공을 들이고 있는 가스터빈(GT) 개발은 탈원전 이후 이를 대체할 주요 전원으로 꼽히는 LNG발전 등의 핵심 기술로 꼽힌다. 풍력발전과 ESS(에너지저장장치) 마이크로그리드 사업은 향후 신재생에너지 확대 정책과 궤를 같이한다. 원전해체사업과 원전 캐스크(CASK)T 사업은 탈원전과 직접적 관련을 가진 신사업이기도 하다. 원전 캐스크란 원전해체 후 폐연료봉을 보관하는 거대한 깡통을 말한다.

◇탈원전 대비 신사업도 탈원전 기술

이날 신사업 설명에 나선 송용진 두산중공업 전략기획총괄 전무는 먼저 가스터빈 개발과 관련 “2019년 시장에 바로 공급이 가능한 수준인 출력 270MW급 가스터빈 개발을 완료할 예정으로, 현재 세가지 핵심 부품인 압축기, 연소기, 터빈에 대한 기본설계를 모두 끝내고 테스트를 진행 중”이라며 “국책과제로 추진되는만큼 곧바로 수요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풍력의 경우 이미 사업규모를 활발히 확장 중이다. 현재 두산중공업이 국내에서 운영 중인 풍력 발전소는 147MW 규모며 건설 중인 것도 63MW에 이른다. 송 전무는 “문 대통령이 신재생에너지는 53GW로 늘린다는 정책을 밝힌 가운데 태양광은 37GW, 풍력이 16GW로 확대될 전망”이라며 “앞서 두산중공업은 지난 5월 현대중공업의 5.5MW급 해상풍력발전 기술을 인수해 서남해와 제주도 등 해상풍력에 큰 기회를 가질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원전해체기술 및 캐스크 사업과 관련해서는 “현재 고리1호기가 4년 정도 후 본격적인 해체작업이 들어갈 것으로 보이며 두산중공업은 오염을 제거하는 작업인 제염기술을 통해 해당사업에 진입할 예정”이라며 “캐스크 사업 역시 향후 2030년대에는 국내에서 2조원 이상의 시장이 형성될 전망으로 현재 한국형 캐스크를 만들기 위해 기술개발에 돌입했다”고 덧붙였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신사업들은 이번 정부의 탈원전 정책 추진 전부터 모든 전기와 관련된 사업을 전개하겠다는 두산중공업의 전략에 따라 마련됐던 것”이라면서도 “의도하지 않았지만 현재 신사업들이 탈원전을 대비하는 방향과 맞아떨어졌으며 사업 실현의 시기는 좀 더 앞당겨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두산중공업은 현재 진행 중인 신고리 5·6호기 공론화 과정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건설 중단이 두산중공업에 미칠 피해에 대해 묻자 회사측은 “공론화 과정이 진행 중인 상황으로 최종 결과가 나오면 그때 구체적 수치 및 입장을 제시할 것”이라면서도 “잃는 것은 향후 발생한 기대매출이며 얻는 것은 더 따져봐야겠지만 보상 요구는 마땅히 해야할 일”이라고 말했다. XML:Y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이시각 주요뉴스

뉴스 카테고리별 이동




    주요 뉴스








    INSIDE MOBILE - 이데일리 모바일 서비스 앱

    • 이데일리
      실시간 뉴스와
      속보를 어디서나
    • 이데일리MVP
      금융정보 단말기의
      모바일 서비스
    • MP 트래블러
      차세대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
    • 스타in
      연예·스포츠 랭킹 매거진
    • 전문가방송
      증권 전문가방송을
      스마트폰으로

    INSIDE FOCUS - 이데일리 사업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