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 뉴스레터 신청
  • FAMILY SITE



'협력업체서 금품 혐의' KAI 前 임원 영장실질심사 연기

입력시간 | 2017.08.03 10:04 | 이승현 기자  leesh@e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출석 어렵다" 연락…檢 "오늘은 구인 않는다"
[이데일리 이승현 기자] 협력업체에서 수억원대 금품을 받아챙긴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한국항공우주산업(KAI) 전 임원에 대한 영장실질심사가 연기됐다.

서울중앙지법은 3일 “KAI 전 생산본부장인 윤모(59)씨가 변호인을 통해 ‘오늘 출석이 어렵다’고 연락을 했다. 검찰도 오늘은 구인영장을 집행하지 않기로 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윤씨는 당초 이날 오전 10시 30분부터 중앙지법 312호 법정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받을 예정이었다. 서울중앙지검 방위사업수사부(부장 박찬호)는 지난 2012년 KAI 생산본부장 재직 당시 특정 협력업체에 일감을 발주하는 대가로 수억원대의 금품을 받은 혐의(배임수재)로 윤씨의 사전구속영장을 지난 1일 청구했다.

법원은 다만 “이미 발부된 미체포 피의자 구인영장의 유효기간이 아직 남아 있다”며 “윤씨가 출석 가능하다고 하는 날짜에 구인영장 집행이 가능해지면 그때 실질심사 기일이 잡힐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검찰이 지난달 14일 대규모 압수수색을 시작으로 KAI 수사를 본격화한 뒤 경영진급 인사 신병확보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협력업체서 금품 혐의` KAI 前 임원 영장실질심사 연기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의 원가 부풀리기 의혹과 경영진의 비자금 조성 의혹 등을 수사하는 서울중앙지검 방위사업수사부 관계자들이 지난달 26일 오후 압수수색을 위해 서울 중구 KAI 서울사무소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XML:Y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이시각 주요뉴스

뉴스 카테고리별 이동




    주요 뉴스








    INSIDE MOBILE - 이데일리 모바일 서비스 앱

    • 이데일리
      실시간 뉴스와
      속보를 어디서나
    • 이데일리MVP
      금융정보 단말기의
      모바일 서비스
    • MP 트래블러
      차세대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
    • 스타in
      연예·스포츠 랭킹 매거진
    • 전문가방송
      증권 전문가방송을
      스마트폰으로

    INSIDE FOCUS - 이데일리 사업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