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 뉴스레터 신청
  • FAMILY SITE



[e갤러리] '검은피부' 현무암 다시 억겁으로…최병훈 '시작의 잔상'

입력시간 | 2017.08.11 00:10 | 오현주 부장  euanoh@e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2017년 작
인도네시아서 채취한 현무암 단숨 깎아
'검은 피부' 자체의 광태까지 직접 빼내
[e갤러리] `검은피부` 현무암 다시 억겁으로…최병훈 `시작의 잔상`
최병훈 ‘시작의 잔상 017-481’(사진=가나아트센터)


[이데일리 오현주 선임기자] 육중하게 자리잡은 존재가, 무한세월을 덮은 더깨가 공기까지 내리누른다. 선사시대 고인돌이 이런 무게감일까. 원석인지 조각인지 헷갈리는 돌덩이는 최병훈(65·홍익대 교수)의 것이다.

작가는 가구디자이너다. 한국 아트퍼니처 분야의 선구자다. 물성을 간직한 자연석에 현대적 기능성을 입히는 작업을 한다.

‘시작의 잔상’(Afterimage of Beginning 017-481·2017)은 현무암을 깎아 만들었다. 인도네시아서 채취한 덩어리를 한참 노려보다가 일필휘지로 스케치한 뒤 단숨에 자르고 깨고 다듬었단다.

2t이 넘는 바위도 그 손에는 흙덩이처럼 얌전해진다. 현무암에 숨은 ‘검은 피부’ 자체의 광택까지 직접 빼냈다. 억겁의 풍화를 겪었을 돌. 이제 억겁의 디자인을 얻었다.

15일까지 서울 종로구 평창동 가나아트센터서 여는 14인 기획전 ‘매터 & 매스(Matter & Mass)-아트퍼니처’에서 볼 수 있다. 현무암. 180×65×70㎝. 작가 소장. 가나아트센터 제공. XML:Y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이시각 주요뉴스

뉴스 카테고리별 이동




















    INSIDE MOBILE - 이데일리 모바일 서비스 앱

    • 이데일리
      실시간 뉴스와
      속보를 어디서나
    • 이데일리MVP
      금융정보 단말기의
      모바일 서비스
    • MP 트래블러
      차세대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
    • 스타in
      연예·스포츠 랭킹 매거진
    • 전문가방송
      증권 전문가방송을
      스마트폰으로

    INSIDE FOCUS - 이데일리 사업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