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 뉴스레터 신청
  • FAMILY SITE



[단독]금감원, P2P업체 160여개사 전수조사…깜깜이 투자 잡힐까

입력시간 | 2017.08.10 06:00 | 전상희 기자  jeonsh@e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이데일리 전상희 기자] 최근 일부 P2P업체의 편법·불법 운영 행태가 드러나자 금융감독원(이하 금감원)이 전수조사에 나섰다. 지난달 P2P대출법이 발의된 데 이어 이달 말 P2P대출 대부 자회사의 금융위원회 등록을 앞두고 P2P업계에 대한 실태 파악에 나선 셈이다.

9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금감원은 지난달 21일 P2P대출을 취급하는 모든 업체에 현황 정보를 요청했다. 조사 대상은 한국P2P금융협회 회원사 54곳을 포함해 총 162개 업체다. 요청 정보는 가이드라인 준수여부, 신용등급별 대출, 재무제표, 수익구조, 인력 등 총 16가지 항목으로 이뤄져 있다.

금감원 측은 관련 법령의 부재로 실질적인 감사나 제재 권한은 없는 상황에서 최대한 다양한 데이터를 파악해 내부 관리 방안을 모색하겠다는 방침이다. 앞서 금융당국은 지난 5월 P2P대출 가이드라인을 본격 시행하며 가이드라인을 위반한 P2P업체에 개별 시정 요청을 하는 등 행정지도를 해왔다.

이에 더해 대부업법 개정안 시행으로 P2P대출업체에 간접적 관리 방안이 마련됨에 따라 현황 데이터를 관리·감독 근거로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P2P대출업체는 대부분 지자체 대부업체를 자회사로 운영하는 구조다. 하지만 ‘대부업 등의 등록 및 금융이용자 보호에 관한 법률 시행령 일부 개정안’이 이달 말 시행되면 P2P대출업체는 대부업 자회사를 의무적으로 금융위에 등록해야 한다. 따라서 금융위 등록 대부업 자회사를 운영하는 P2P대출업체에도 당국의 간접적 관리 방안이 마련될 전망이다.

다만 이러한 노력에도 법망의 사각지대는 여전하다. 현행 대부업법으로 대출 영역이 아닌 투자영역의 감독이나 제재는 어렵기 때문이다.

앞서 일부 P2P대출업체들이 투자상품 정보나 자금 운용 절차 등을 늑장 공시하거나 잘못 알려 투자자들이 불안을 호소하는 사례가 지속해 왔다. 최근 한 P2P업체는 지난 8일 만기를 약 50일 앞둔 한 프로젝트파이낸싱(PF) 상품이 공사가 아직 시작되지 않은 상태라고 밝혔다. 업체 측은 “대출자로부터 연락을 늦게 받아 공지가 늦어졌다”며 “사업지가 재개발지구로 지정돼 있어 재개발 해제 작업을 하는데 부득이하게 시간이 지체됐다. 현재 해제 완료 후 모델하우스 건축허가를 받은 상태로 이번 주 내에 착공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총 투자기간 6개월 중 4개월 동안에는 이같은 정보는 전혀 공개되지 않아 투자자들 사이에서 불만이 새어나오고 있다.

B사는 지난 3일 홈페이지 상에 원리금상환정보를 잘못 표기했다는 공지를 올렸다. 해당 업체는 이날 총 3개 상품에 대해 상환만기일을 8월 초에서 8월 말로 변경했다. 이 가운데 한 상품은 이미 지난 2일 상환일자가 지나 ‘상환종료’라고 표기된 상태였다. 업체 측은 “전체 시스템과 연결된 부분이라 빠르게 대응하지 못한 부분에 양해의 말씀을 드린다”고 해명했다. 객관적인 감독 기준 없이 업체들의 말만 믿을 수밖에 없는 상황에서 투자자들의 불안감은 높아지고 있다.

박형근 금감원 P2P감독대응반 팀장은 “투명한 정보 공시 등을 위해 개별 업체에 시정 요청을 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달 말 금융위원회에 P2P업체들의 대부업체 자회사들이 등록된다면 불공정 영업을 하는 업체들에 제재를 할 수 있는 방안이 마련될 것”이라고 말했다. XML:N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이시각 주요뉴스

뉴스 카테고리별 이동









    INSIDE MOBILE - 이데일리 모바일 서비스 앱

    • 이데일리
      실시간 뉴스와
      속보를 어디서나
    • 이데일리MVP
      금융정보 단말기의
      모바일 서비스
    • MP 트래블러
      차세대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
    • 스타in
      연예·스포츠 랭킹 매거진
    • 전문가방송
      증권 전문가방송을
      스마트폰으로

    INSIDE FOCUS - 이데일리 사업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