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 뉴스레터 신청
  • FAMILY SITE



"소셜커머스, '소셜' 기능 잃고 성장정체"

입력시간 | 2012.08.31 15:24 | 이유미 기자  miyah31@e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신동희 성균관대 교수 진단..짝퉁 등 신뢰상실 주원인
유통채널 강화에만 치중.."사용자와 소통 지속해야"
[이데일리 이유미 기자] 최근 몇 년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가 각광을 받으면서 소셜커머스 시장도 빠르게 성장했다. 업계에서는 올해 소셜커머스 시장이 2조원대를 형성할 것으로 전망했다. 하지만 급성장한만큼 정체시기도 빨리 찾아왔다. 세계 소셜커머스 1위업체인 그루폰은 나스닥시장에 상장한지 9개월만에 주가가 70%나 빠져 소셜커머스 업계 전반에 거품 논란이 일고 있다.

`소셜커머스, `소셜` 기능 잃고 성장정체`
최근 논문 ‘소셜커머스 사용자의 경험측정’으로 세계 3대 커뮤니케이션 학회 중 하나인 미국의 AEJMC로부터 ‘올해의 논문상’을 받은 신동희(사진) 성균관대학교 인터랙션사이언스학과 교수를 31일 만나 소셜커머스 시장의 문제점에 대해 들어봤다.

신동희 교수는 지난 2년간 소셜커머스 업체들의 성공요인을 고객 신뢰도, 상품력, 브랜드 인지도, 규모, 회원수, 콘텐츠 등 6가지 항목으로 보고 이 중 ‘고객 신뢰도’가 가장 중요한 요소라고 분석했다.

신 교수는 “소셜커머스 시장이 하락세를 보이는 것은 고객 신뢰도가 떨어졌기 때문”이라며 “최근 짝퉁, 허위 과장 광고, 사기 등의 사건이 발생하면서 사용자들이 소셜커머스를 부정적으로 인식하기 시작했고 더 이상 예전과 같은 구전효과도 사라지게 됐다”고 설명했다.

처음 소셜커머스가 등장했을 때, 소셜커머스는 어떤 상품이나 서비스에 대한 SNS 입소문을 통해 공동 구매가 일어나면서 할인을 받을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었다. 신 교수는 이러한 소셜커머스를 ‘유통채널+소셜’의 형태로 봤다. 소셜커머스가 성장할 수 있었던 것도 유통채널을 강점으로 둔 것이 아니라 ‘소셜’적인 기능 때문이었다. 그러나 소셜커머스 업체들의 덩치가 커지면서 소셜보다는 유통채널 역할에만 더 집중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렇다보니 사용자를 위한 서비스를 강화하지 못하고 신뢰가 하락하게 된 것이다.

신 교수는 “소셜커머스의 소셜기능이 제대로 작동하기 위해서는 업체들은 사용자와의 소통을 지속하면서 사용자중심의 서비스를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소셜커머스의 초창기 모델로는 성장 한계를 느낀 소셜커머스 업체들은 최근 e-커머스 형태나 지역 마케팅플랫폼 등 새로운 지향점을 제시하고 있다. 이에 대해 신 교수는 “소셜커머스업체들이 새로운 모델을 찾아나가는 하나의 패러다임이 다가왔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이어서 “이 시기에서 어떻게 발전하느냐에 따라 소셜커머스가 하나의 ‘비즈니스 모델’이 될지 일시적인 유행에 그칠지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XML:Y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이시각 주요뉴스

뉴스 카테고리별 이동




    주요 뉴스








    INSIDE MOBILE - 이데일리 모바일 서비스 앱

    • 이데일리
      실시간 뉴스와
      속보를 어디서나
    • 이데일리MVP
      금융정보 단말기의
      모바일 서비스
    • MP 트래블러
      차세대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
    • 스타in
      연예·스포츠 랭킹 매거진
    • 전문가방송
      증권 전문가방송을
      스마트폰으로

    INSIDE FOCUS - 이데일리 사업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