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 뉴스레터 신청
  • FAMILY SITE



구글은 당신이 어젯밤 한 일을 알고 있다

입력시간 | 2012.06.14 11:50 | 오현주 기자  euanoh@e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G메일로 사생활 엿보고
스트리트뷰로 행적 파악
수집한 정보들 밑천 삼아
100만 광고주 모집 돈벌이
………………………………
두 얼굴의 구글
스코트 클리랜드, 아이라 브로드스키|468쪽|에이콘출판
이데일리신문 | 이 기사는 이데일리신문 2012년 06월 14일자 35면에 게재됐습니다.

구글은 당신이 어젯밤 한 일을 알고 있다
[이데일리 오현주 기자] 16년 전 래리 페이지와 세르게이 브린이란 똑똑한 두 젊은이가 미래사회에 대한 중요한 통찰을 했다. 온라인 공간이 검색을 중심으로 돌아갈 것임을 간파한 것이다. 웹이란 건초더미에서 정보란 바늘을 재빨리 찾아내는 작업 말이다. 답은 자동화와 알고리즘. 전체 웹을 그대로 본뜬 네트워크를 구축하면 누구도 꿈꾸지 못했던 일을 처리할 수 있다는 걸 깨달았다.

중요한 것은 그 다음이었다. 사용자를 추적하고 그들에 대한 정보를 수집하는 것이 광고주에게 얼마나 큰 가치가 있는지 파악한 것이다. 두 청년은 자신들이 구축한 DB와 네트워크가 돈을 벌 수 있는 가장 이상적 위치를 만들어냈다는 점을 인식했다. 이제 남은 건 선점. 빠르고 조용히 움직였다. 그리고 다른 이들이 존재조차 의식 못한 권력을 신속히 축적했다. 1998년 `검색의 제국` 구글이 탄생하는 순간이다.

문제는 구글 밖에서 생겼다. 누구도 구글에 대항마를 낼 수가 없었던 거다. 견제와 균형? 원체 빨랐던 터라 그럴 시간조차 없었다. 그저 허둥지둥하는 사이 구글은 한 가지 기술을 더 얻게 됐다. `책임회피`다.

책은 구글의 그 책임회피에 대한 가차 없는 비판이다. 견제 받지 않는 권력이 급성장해 온라인시장은 물론 개인의 자유까지 위협하게 됐다는 것이다. 기업컨설턴트와 IT애널리스트로 활약하는 구글 전문가와 비즈니스·역사저술가인 칼럼리스트가 구글 성공스토리의 이면을 적나라하게 파헤쳤다. 한마디로 정치적 편향성에다가 비윤리성, 이익을 추구하는 반시장적 행태까지 두루 갖췄다는 것이다.

가장 우려한 것은 무소불위의 권력이다. 구글은 대놓고 프라이버시를 거부한다고 말한다. 퍼블리커시(publicacy), 다시 말해 모든 사람이 정보에 대한 평등한 접근권을 가지는 것이 우선이라는 거다. 그러나 그 권력으로 움직인 잣대는 둘이었다. 자신을 제외한 모든 이들에게만 투명성을 요구한 것이다. 구글은 그들이 지배하는 시장에선 오픈시스템 같은 건 필요없다고 말한다. 스팸 같은 부작용만 낳을 뿐이란 거다. 그렇지만 광고용 키워드를 찾는다는 목적으로 G메일을 통해 개인생활을 엿보고 스트리트뷰로 누구의 동선을 파악한다. 또 검색솔루션인 구글데스크톱은 개인PC의 모든 파일을 스캔해 자료화한다. 저작권 침해를 밥 먹듯 하는 유튜브도 있다.

사용인구 10억명, 매일 20억회가 넘는 인터넷검색을 처리하고 1조개 웹페이지를 색인화했다. 1분씩만 훑어본다고 해도 3만8000년이 걸리는 양이다. 이를 밑천으로, 일찌감치 중요성을 꿰뚫었던 수많은 광고주까지 확보하게 됐다. 100만을 넘겼다. 가히 거대공룡이 된 구글은 공적 사적을 막론하고 역사상 그 누구보다 가장 많은 정보를 수집한 조직이 됐다. 게다가 그들은 취득한 정보를 사용하는 다양한 방법도 안다. `정보가 권력`이란 명제를 실천으로 보여줬다는 말이다.

`사악해지지 말자`는 구글 모토에 숨은 진정성도 의심한다. 세상의 정보를 체계화해서 보편적으로 접근가능하고 유용하게 만들겠다는 그들의 사명이 얼마나 파괴적이고 위험하냐는 거다. 선심 쓰듯 무료로 쓰게 한 구글 제품은 결국 경쟁과 혁신, 일자리와 경제성장을 위협하게 될 것이라 주장한다.

이미 세계 인터넷 검색의 70% 이상을 장악했다. 그 구글을 왜 믿어선 안 되는지 조목조목 따지는 책의 말미는 정보기술 디스토피아의 위험성에 대한 강력한 경고를 연결했다. 21세기판 `빅브라더`를 키워봤자 나올 결론은 `디지털화의 노예`뿐이란 얘기다. XML:Y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이시각 주요뉴스

뉴스 카테고리별 이동




    주요 뉴스


















    INSIDE MOBILE - 이데일리 모바일 서비스 앱

    • 이데일리
      실시간 뉴스와
      속보를 어디서나
    • 이데일리MVP
      금융정보 단말기의
      모바일 서비스
    • MP 트래블러
      차세대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
    • 스타in
      연예·스포츠 랭킹 매거진
    • 전문가방송
      증권 전문가방송을
      스마트폰으로

    INSIDE FOCUS - 이데일리 사업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