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 뉴스레터 신청
  • FAMILY SITE



'넌센스2' 박해미 "나에게 향할 화살 충분히 감당할 것"

입력시간 | 2017.02.18 00:30 | 장병호 기자  solanin@e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장기 흥행 코미디 뮤지컬 연출·배우 나서
첫 공연 아쉬움 속 작품에 대한 자신감 나타내
조혜련·박슬기 등 연예인 대거 출연
3월 5일까지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
`넌센스2` 박해미 `나에게 향할 화살 충분히 감당할 것`
17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 예술의전당 CJ 토월극장에서 열린 뮤지컬 ‘뮤지컬 넌센스2’ 하이라이트 시연회에서 배우 김나윤(왼쪽부터), 박슬기, 박해미, 윤나영, 예원이 열연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이데일리 장병호 기자] “어제 첫 공연을 하고 아쉬움이 컸다. 배우와 연출을 함께 하다 보니 그냥 밖에서 핸들링만 하는 게 낫지 않았을까 하는 아쉬움이 크더라. 리허설 시간도 부족해서 공연을 마친 뒤 마음이 아팠다. 하지만 앞으로 더 나아질 거란 생각으로 좋은 에너지를 찾아내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

뮤지컬 ‘뮤지컬 넌센스2’에서 배우와 연출을 동시에 맡은 박해미가 첫 공연의 아쉬움을 솔직하게 털어놨다. 17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에서 진행한 하이라이트 시연회에서 박해미는 “작품에 대한 모든 화살은 나에게 올 것이다. 하지만 충분히 감당할 자신이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뮤지컬 넌센스2’는 미국 작가 단 고긴의 뮤지컬 시리즈 중 하나로 다섯 명의 수녀가 벌이는 유쾌한 소동을 그린 작품이다. 국내에선 1995년 초연 이후 꾸준히 공연해온 장기 흥행작이다. 박해미는 지난해 4월 서울 종로구 혜화동 굿씨어터에서 오른 공연에서 처음으로 연출을 맡았다.

이번 작품은 뮤지컬 전문배우가 아닌 개그우먼, 방송인, 가수 등 연예인이 대거 출연한다. 개그우먼 조혜련이 로버트 앤 역을 맡아 뮤지컬에 첫 도전한다. 방송인 박슬기, 가수 예원, 이미쉘, 걸그룹 헬로비너스 멤버 송주희(앨리스) 등이 함께 호흡을 맞춘다.

박해미는 “유머를 좋아해서 개그적인 요소를 강조했다. 이를 위해 다양한 재능을 가진 배우를 선택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출연진 모두 스케줄이 바빠 연습할 시간이 다소 부족했다. 그런 점은 아쉽지만 그럼에도 원했던 배우들의 조합이라 만족한다”고 덧붙였다.

조혜련은 “약 한 달 동안 아침 10시부터 밤 10시까지 뮤지컬배우로 살았다. 정말 행복했다”며 “뮤지컬은 노래도 개그도 연기도 할 수 있는 매력적인 종합예술이다. 제대로 된 뮤지컬 배우가 되고 싶은 마음”이라고 첫 뮤지컬 도전에 대한 소감과 포부를 나타냈다.

이날 시연회에서는 작품 속에서 ‘쇼’의 요소가 도드라지는 장면을 선별해 공개했다. 복화술, 롤러스케이트, 발레 등 다채로운 볼거리와 함께 드라마 ‘도깨비’, 배우 박보검, 노래 ‘강남스타일’ 등을 언급하는 가사가 웃음을 선사했다. 다만 출연진 대부분이 뮤지컬 전문 배우가 아닌 만큼 가창력과 연기 호흡 면에서는 다소 산만한 느낌을 남겼다.

그러나 박해미는 “작품에는 ‘쇼’만 있는 게 아니라 드라마도 있다. 대학로에서 이미 작품을 올린 경험이 있기에 관객에게 산만하게 다가갈 것이라는 생각은 기우에 불과하다”며 자신감을 나타냈다. 또한 “연습 시간이 부족하기는 했지만 영상, 조명 등 여러 스태프들이 도움을 주고 있다. 배우, 스태프들에 대한 믿음이 있기에 걱정은 없다”고도 했다.

‘뮤지컬 넌센스2’는 오는 3월 5일까지 3주간 공연한다. 박해미는 “나는 유머를 워낙 사랑하는 사람이다. 그래서 작품마다 늘 유머를 넣었다”며 “어떤 작품이든 관객이 재미있게 보고 감동을 안고 돌아가면 좋다. 특히 이 작품은 좀 더 유쾌한 만큼 작품을 보는 순간만은 힘든 걸 잊고 행복을 느꼈으면 한다”고 전했다. XML:Y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이시각 주요뉴스

뉴스 카테고리별 이동












    책·문학 더보기

    푸른숲
    엄마는 내가 죽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마틴 피스토리우스>,&l.. | 푸른숲









    INSIDE MOBILE - 이데일리 모바일 서비스 앱

    • 이데일리
      실시간 뉴스와
      속보를 어디서나
    • 이데일리MVP
      금융정보 단말기의
      모바일 서비스
    • MP 트래블러
      차세대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
    • 스타in
      연예·스포츠 랭킹 매거진
    • 전문가방송
      증권 전문가방송을
      스마트폰으로

    INSIDE FOCUS - 이데일리 사업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