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를 시작페이지로
네이버뉴스스탠드 설정하기


자동차 `눈`의 진화..트렌드로 자리잡은 `LED램프`

입력시간 | 2012.03.23 07:32 | 정병준 기자 jbj6359@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국산 고급차를 비롯 경차 레이에도 LED램프 장착
반영구적인 수명, 시야확보에 유리..가격은 비싸
이데일리신문 | 이 기사는 이데일리신문 2012년 03월 23일자 24면에 게재됐습니다.

[이데일리 정병준 기자] 자동차의 `눈`이라 할 수 있는 헤드램프에 최근 LED(발광다이오드)램프 장착 차종이 늘고 있다. 디자인적 가치 향상을 비롯해 일반 헤드램프보다 시야 확보도 유리해 LED램프는 자동차 업계에 새로운 트렌드로 자리잡아 가고 있다.

지난 2008년까지만 해도 상대차량에 눈부심을 유발할 수 있다는 이유로 LED 전조등 장착은 허용되지 않았다. 그러나 LED의 친환경성이 인정되면서 지난 2009년 4월 LED 헤드램프 관련 법규가 바뀌었다.
자동차 `눈`의 진화..트렌드로 자리잡은 `LED램프`
▲ K9 풀 어댑티브 헤드램프.(사진=기아자동차 제공)

 

LED 헤드램프 장착이 허용되면서 국내 완성차 업체들도 앞 다퉈 빛을 통한 `미(美)적 가치` 향상에 열을 올리기 시작했다. 국산차 중 가장 먼저 LED 헤드램프를 장착한 차종은 2009년 9월 출시된 현대차(005380) `에쿠스 리무진`이었다.

이후 기아차(000270)가 자사의 첫 준대형차 `K7`에 눈썹을 연상시키는 LED 포지셔닝 램프를 장착하면서 LED의 대중화 시대가 본격화됐다. 지난해 1월 출시된 현대차 신형 그랜저를 비롯해 기아차 K5, 현대차 i40, 최근 출시된 경차 레이에도 포지셔닝 램프에 LED가 사용됐다.

LED 램프의 장점은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4.060g/km로 일반 할로겐 헤드램프(9.652g/km)의 절반 수준에도 못 미친다. 수명도 반영구적이다. 이로 인해 차량 유지비 측면에서도 실용성이 뛰어나다.
자동차 `눈`의 진화..트렌드로 자리잡은 `LED램프`
▲ 레이 포지셔닝 램프.(사진=기아자동차 제공)

 
수명이 긴 대신 가격은 비싸다. 업계에 따르면 LED 램프는 일반 할로겐 보다 2배 가량 차이가 난다. 브레이크등의 경우 평균 부품 가격이 15만~20만원인데 반해 LED의 경우 대부분 30만원 이상이다.

그럼에도 완성차 업체들이 앞다퉈 LED램프 장착에 적극적인 이유는 차량의 첫 인상을 결정짓는 헤드램프에 더욱 강렬한 인상을 심어줄 수 있다는 점 때문이다. 향후 LED 장착 차종도 더욱 확대될 전망이다.

다음달 출시되는 현대차 신형 `싼타페`에도 LED 포지셔닝 램프, LED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 적용을 통해 세련되면서도 고급스러운 스타일을 구현해냈다. 또 출시를 앞둔 기아차 `K9`에 적용되는 `LED 풀 어댑티브 헤드램프`는 주행조건과 환경에 따라 헤드램프가 자동으로 조절돼 운전자의 주행 편의성을 향상시키는 최첨단 사양 중 하나다.
자동차 `눈`의 진화..트렌드로 자리잡은 `LED램프`
▲ 신형 싼타페 포지셔닝 램프.(사진=현대자동차 제공)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감성적인 디자인 가치, 시인성 확보, 반영구적인 수명 등 LED램프의 장점은 다양하다"며 "향후 적용 차종을 더욱 확대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XML




주요 뉴스



관련기업정보 20분지연

현대차 (005380)

코스피 주요시세 현황
-5,000
2.08%

245,000

197,380주

차트














INSIDE MOBILE - 이데일리 모바일 서비스 앱

  • 이데일리
    실시간 뉴스와
    속보를 어디서나
  • Digital 쇼룸
    국내 유일 IT전문
    인터넷방송 채널
  • MP 트래블러
    차세대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
  • wintrio
    새로운 개념의
    고객자산관리
    서비스
  • 전문가방송
    증권 전문가방송을
    스마트폰으로

INSIDE FOCUS - 이데일리 사업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