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를 시작페이지로
네이버뉴스스탠드 설정하기



부부싸움을 부추기는 배우자의 말투는?

입력시간 | 2012.04.26 10:34 | 정태선 기자 windy@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부부, 말투로 한 달 평균 2.2회 다퉈
평소에는 `80.5점`..부부싸움 할 때는 `55.7점`
[이데일리 정태선 기자] 기혼자 10명 중 7명은 부부싸움을 심화시키는 원인으로 `배우자의 말투`를 꼽았다.

결혼정보회사 듀오의 부부상담 교육기관 `듀오라이프컨설팅`이 최근 전국 기혼 남녀 252명을 대상으로 `부부싸움의 말버릇`에 대해 설문 조사한 결과, 부부 10명 중 9명이 `부부싸움 시, 배우자의 말투에 영향을 받는다`고 답했다.

26일 설문조사에 따르면 남성 74.3%(84명), 여성 73.4%(102명)는 `배우자의 말투가 부부싸움을 악화시킨다`고 답해 무심코 사용하는 부부 간 말버릇이 관계에 부정적으로 작용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배우자의 말투로 다툰 경험`을 묻는 질문에 한 달 기준 `1회 이상~3회 미만`(남성 69.0%, 여성 57.6%)이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으며, 월 평균 2.2회 이상은 말투가 직접적인 원인되어 싸우는 걸로 집계됐다.

실제 `배우자 말투를 점수로 환산`해보니, 평상시 말투는 `75점 이상~90점 미만`이라는 답변이 46.4%(117명)으로 가장 많아 평균 80.5점인 반면, 부부 싸움 시 말투는 `60점 이상~75점 미만`이 31.7%(80명)로 많았으며 평균 55.7점에 그쳤다.

`배우자가 싫어하는 말투의 사용`에 대한 응답도 전체 중 77.8%(196명)는 악의적으로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부싸움 중 상대가 싫어하는 말투를 일부러 사용한 경험이 남성 77.0%(87명), 여성 78.4%(109명)가 있는 것으로 밝혀진 것.

`이성을 잃을 만큼 화나게 하는 배우자의 말투`로는 남성의 경우 `신경질적인 말투` (23.1%), `무반응`(14.2%), `무시하는 말투`(13.2%), `빈정거리는 말투`(11.8%) 등이 있었으며, 여성은 `단정적인 말투`(24.6%), `신경질적인 말투`(16.5%), `빈정거리는 말투`(12.7%), `명령조의 말투`(11.0%)등의 순으로 높았다.

한편 `부부싸움 시, 가장 듣기 싫은 말`은 남녀 공히 `됐어, 말을 말자`(남성 36.3%, 여성 32.4%)라는 대답이었으며, 그 뒤를 이어 남성의 경우 `이게 다 당신 탓이야`(18.6%), `갈라서! 이혼해!`(15.9%)가 나타났고, 여성의 경우 `결혼, 후회된다`(23.7%), `당신이 그렇지 뭐`(20.9%)라는 답변이 많았다.

이미경 듀오라이프컨설팅 총괄팀장은 "소통에서 대화의 내용만큼이나 중요한 것이 대화의 방식"이라며 "부부간 언쟁에서 부정어를 삼가고, 긍정적인 표현과 비언어적 여러 방법을 충분히 활용하는 것만으로도 부부관계 향상은 물론 이혼예방에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XML:N
독자의견
의견이 없습니다.
이시각 주요뉴스

뉴스 카테고리별 이동




주요 뉴스



















INSIDE MOBILE - 이데일리 모바일 서비스 앱

  • 이데일리
    실시간 뉴스와
    속보를 어디서나
  • 이데일리MVP
    금융정보 단말기의
    모바일 서비스
  • MP 트래블러
    차세대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
  • 투자플러스
    모바일에 최적화된
    투자정보의 허브
  • 전문가방송
    증권 전문가방송을
    스마트폰으로

INSIDE FOCUS - 이데일리 사업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