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 뉴스레터 신청
  • FAMILY SITE



수당 부정수령부터 범죄까지, "지문인식 악용 대책 마련해야"

입력시간 | 2015.03.14 14:51 | 김관용 기자  kky1441@e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이데일리 김관용 기자] 생체정보를 이용한 보안기술이 확산됨에 따라 이를 활용한 범죄도 늘어나고 있다. 특히 가장 널리 사용되는 지문인식을 악용한 위조지문을 활용 범죄가 빠른 속도로 늘어남에 따라 이에 대한 대책 마련이 요구되고 있다.

최근 경북 영주의 50대 소방공무원 임모씨는 실리콘으로 자신의 지문이 찍힌 가짜 손가락을 만들었다. 미술을 전공한 부하 직원의 도움을 받아 손가락 본을 뜬 것이다. 이렇게 가짜 손가락을 사용해 위조된 지문을 부하 직원들에게 밤늦게 퇴근 지문인식기에 찍도록 시켰다. 또 이 수법을 후임 소방공무원인 이모씨에게도 전수했다. 이렇게 두 사람은 2년 동안 인당 300만원 이상의 야근 수당을 부당하게 수령했다.

위조지문 악용은 더욱 큰 범죄로 이어진다. 지난 해7월 50대 남성 박모씨는 값나가는 토지를 무작위로 물색해 토지주의 인적사항을 빼냈다. 그리고 실제 토지주 이모 씨의 인적사항으로 주민등록증을 위조한 다음, 얇은 실리콘으로 이 씨의 지문까지 똑같이 만들어 엄지 손가락에 지문 실리콘을 덧씌웠다.

위조된 주민등록증과 지문으로 박모씨는 이모씨의 부동산을 소유권을 자신 앞으로 이전했다. 박모씨는 이 토지를 담보로 15억원을 대출받으려 했으나 이 과정에서 박모씨를 수상하게 여긴 주민센터 직원의 신고로 대출심사를 받던 과정에서 극적으로 검거됐다.

지문을 실리콘으로 위조하는 간단한 방법만으로도 얼마든지 범죄 행위가 가능하기 때문에 업계 전문가들은 지문 인식기를 도입하기 전, 모조지문을 얼마나 가려낼 수 있는지에 대해서 철저하게 따져봐야 한다고 조언한다. 위조지문의 경우 실리콘 이외에 종이, 필름, 고무 등 다양한 재질로 만들 수 있다. 다양한 재질의 위조지문을 식별하기 위한 기술들은 지속적으로 연구 개발되고 있는 상황이다.

대표적인 기술이 손가락 끝의 정전기 용량을 감지하는 정전용량 판별방식과 빛 투과율을 분석하는 광학특성판별 방식, 알고리즘에 따라 위조지문을 판별하는 소프트웨어 방식 등이다.

최용일 ADT캡스 보안기술연구소장은 “지문은 개인적인 생체정보지만 그만큼 쉽게 위조가 가능하기 때문에 개인 보안에 취약하며 이를 보완할 안전한 솔루션이 필요하다”면서 “성능이 떨어지는 지문인식기는 더 큰 피해나 범죄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보안 솔루션의 모조지문방지 기능을 꼼꼼한 점검해 위조 지문 악용 피해를 예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수당 부정수령부터 범죄까지, `지문인식 악용 대책 마련해야`
위조지문을 식별하는 ADT캡스 지문인식기 자료 사진(제공=ADT캡스)
XML:Y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이시각 주요뉴스

뉴스 카테고리별 이동




    주요 뉴스



















    INSIDE MOBILE - 이데일리 모바일 서비스 앱

    • 이데일리
      실시간 뉴스와
      속보를 어디서나
    • 이데일리MVP
      금융정보 단말기의
      모바일 서비스
    • MP 트래블러
      차세대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
    • 스타in
      연예·스포츠 랭킹 매거진
    • 전문가방송
      증권 전문가방송을
      스마트폰으로

    INSIDE FOCUS - 이데일리 사업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