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 뉴스레터 신청
  • FAMILY SITE



공부벌레들의 '무한도전'…"4차혁명 열쇠 '협력' 노 저으며 배워요"

입력시간 | 2017.07.31 06:00 | 김현아 기자  chaos@e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공부벌레들의 집합처 포스텍, DGIST 나란히 조정팀 창단
두 대학 총장들 서울대 재학 시절 조정팀 선후배로 인연
김도연 총장 "조정 통해 배려로 이끄는 리더십 배우길"
손상혁 총장 "4차 산업혁명은 협력하는 인재가 중요해"
DGIST 조정팀 창단 5년만에 대학조정대회 2회 연속 우승
공부벌레들의 `무한도전`…`4차혁명 열쇠 `협력` 노 저으며 배워요`
김도연(왼쪽) 포스텍(포항공과대) 총장과 손상혁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 총장은 70년대 서울대 조정팀에서 함께 선수로 뛰며 친분을 다졌다.
[이데일리 김현아 신하영 기자] “앞으로 오는 세계에선 혼자 하는 플레이어는 멀리 가기 어렵습니다. 4차 산업혁명에선 협력할 수 있는 인재들이 중요하죠. 조정은 그런 정신을 키워줍니다.” (손상혁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총장)

“조정은 스타플레이어가 없는 유일한 스포츠에요. 다른 사람을 배려하고 함께 호흡하는 게 가장 중요한 경기에요. 그런 정신을 우리 학생들이 조정을 통해 배우길 기대합니다.” (김도연 포스텍(포항공과대) 총장)

공부벌레들의 집합처인 포스텍과 DGIST에는 다른 대학에서도 흔히 찾아보기 힘든 조정팀이 있다. DGIST는 손상혁 총장이 취임한 뒤 2013년 조정부를 출범시켰다.

2015년부터는 미국 MIT와 하버드·영국 캠브리지· 중국 홍콩과학기술대·스위스 취리히 연방공과대·호주 시드니대 등을 초청해 ‘세계명문대학 조정축제’를 개최하는 등 국내 대학 조정팀의 구심점 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다.

손 총장은 “제가 DGIST에 오고 캠브리지 조정팀 선수 출신인 인수일 지도교수(에너지시스템공학전공 교수 겸 대외협력처장)도 비슷한 때 와서 힘을 합쳤다”며 “지금은 포스텍, 울산과학기술원(UNIST) 등도 조정팀을 만들어 함께 하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올해로 12회째를 맞은 대학조정대회에서는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종합우승을 차지하는 기염을 통했다. 올해 대회는 지난 28~29일 양일간 하남시 미사리 조정경기장에서 열렸다. DGIST는 2014년 이 대회에 처음 출전했다.

인수일 DGIST 조정팀 대외협력처장은 “서울대, 연세대,고려대, 인하대, 한국외대 등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대학 조정팀 사이에서 신생팀이 출전 3년만에 2년 연속 우승을 차지한 것은 쉽지 않은 결실”이라고 말했다.

공부벌레들의 `무한도전`…`4차혁명 열쇠 `협력` 노 저으며 배워요`
제12회 대학조정대회에 우승한 DGIST 조정팀이 우승기와 트로피를 들고 환호하고 있다. 사진=DGIST 제공
포스텍이 조정팀을 창단한 것은 2016년이다. 화학과 김만주 교수가 감독을, 국가대표 출신인 박은영씨가 코치를 맡아 남학생 18명과 여학생 3명으로 구성된 팀을 이끌고 있다.

포스텍 조정팀은 창단 1년 만인 올해 지난 1~2일 부산에서 개최된 제 43회 장보고기 전국조정대회에서 여자 대학부 콕스트포어(4+) 종목 2위, 남자 대학부 에이트 종목 3위를 기록하는 쾌거를 거뒀다. 국내에는 포스텍과 DGIST를 포함해 연세대, 고려대 등 13개 대학이 조정팀을 운영하고 있다.

조정으로 이어진 두 대학의 인연은 40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서울대 공대 선후배 사이인 김 총장(재료공학과 70학번)과 손 총장(전자학과 72학번)은 서울대 조정팀에서 함께 운동하며 친분을 쌓았다.

김 총장은 “2년 후배인 손 총장과는 70년대에 서울대 조정팀에서 함께 선수생활을 하며 동료애를 쌓았다. 졸업한 이후 손 총장이 미국서 교수 생활을 할 때도 자주 연락하며 종종 만났다”고 전했다.

두 총장은 입을 모아 조정 예찬론을 폈다. 손 총장은 조정으로 학제를 허무는 연구를 활성화할 수 있는 융합 리더십을 키울 수 있다고 자신했다.

그는 “대학생들은 뭔가 혼자 하려는 경향이 많은데 4차 산업혁명에서 필요한 인재들은 자기 분야 사람들뿐 아니라 다른 분야 사람들까지 같이 협력할 수 있어야 한다”며 “4명이든, 8명이든 똑같이 움직이고 똑같은 동작을 해야 하는 조정은 나를 낮추는 협동정신을 키울 수 있다”고 말했다.

올해 8월 21일부터 27일까지 대구 낙동조정장과 대구시 일원에서 열리는 세계명문대학 조정축제에는 다른 국적의 학생들이 새로운 팀을 구성해 축제기간 동안 호흡을 맞춰 진행하는 융합팀 경기도 있다. 융합팀 경기 코스는 12km나 된다. 세계 최장거리의 조정경기여서 ‘수상 마라톤’이라고도 불린다.

김 총장은 조정을 통해 중고교 시절 경쟁하고 우위에 서는데만 몰두해온 학생들이 협력과 배려의 중요성을 배우는 계기가 될 것이라 고 기대했다.

“포스텍 조정팀 콕스(키잡이)가 여학생이다. 리더십은 남을 끌고 가는 게 아니라 뒤를 받쳐 주는 것이다. 학생들이 조정을 통해서 상대를 배려함으로서 이끄는 리더십을 배우고 그런 정신이 학내에 확산했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손 총장과 김 총장은 서로에 대한 격려와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손 총장은 “DGIST와 포스텍은 지리적으로 가까울 뿐만 아니라 같은 과학기술특성화대학으로 우리나라 과학 인재를 양성한다는 점에서 많이 닮았다”며 “협력자이자 경쟁자로 학문·교육적 측면에서 꾸준한 교류를 해 오고 있었던 터라 조정이라는 스포츠를 통해 더 끈끈한 우정을 이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공부벌레들의 `무한도전`…`4차혁명 열쇠 `협력` 노 저으며 배워요`
DGIST 조정팀이 결승선을 통과하는 모습 (사진=DGIST 제공)
XML:Y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이시각 주요뉴스

뉴스 카테고리별 이동




    주요 뉴스



















    INSIDE MOBILE - 이데일리 모바일 서비스 앱

    • 이데일리
      실시간 뉴스와
      속보를 어디서나
    • 이데일리MVP
      금융정보 단말기의
      모바일 서비스
    • MP 트래블러
      차세대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
    • 스타in
      연예·스포츠 랭킹 매거진
    • 전문가방송
      증권 전문가방송을
      스마트폰으로

    INSIDE FOCUS - 이데일리 사업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