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 뉴스레터 신청
  • FAMILY SITE



[유럽증시 마감] 북·미간 군사적 긴장 이어지며 사흘째 약세

입력시간 | 2017.08.12 04:16 | 뉴스속보팀

[뉴스속보팀] 유럽 주요국 증시는 11일 미국과 북한 간 군사적 긴장이 지속하면서 사흘째 약세를 면치 못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도 “북한이 현명하지 못하게 행동한다면 이제 군사적 해결책이 완전히 준비됐고 장전됐다”며 대북 압박을 이어갔다.

영국 런던의 FTSE 100 지수는 전날보다 1.08% 내린 7,309.96으로 거래를 마쳤다. 이는 지난 6월 이래 종가기준으로 가장 낮은 것이다.

런던 증시에서는 광산주가 하락을 주도해 글렌코어, 리오 틴토, 앙글로 아메리칸의 주식이 3% 이상 크게 떨어졌다.

반면에 불확실성 시대에 안전자산으로 꼽히는 금 가격은 한때 온스 당 1,288.97달러에 거래되는 등 지난 2개월 이래 최고치를 기록하기도 했다.

프랑스 파리의 CAC 40 지수도 5,060.92로 장을 마감해 전날보다 1.06% 하락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30 지수는 12,014.06으로 거래를 마쳐 전날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하며 나름 선방했다.

범유럽지수인 Stoxx 50 지수도 전날보다 0.9% 내린 3,402.70으로 거래를 마쳤다. XML:N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이시각 주요뉴스

뉴스 카테고리별 이동



    주요 뉴스





















    INSIDE MOBILE - 이데일리 모바일 서비스 앱

    • 이데일리
      실시간 뉴스와
      속보를 어디서나
    • 이데일리MVP
      금융정보 단말기의
      모바일 서비스
    • MP 트래블러
      차세대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
    • 스타in
      연예·스포츠 랭킹 매거진
    • 전문가방송
      증권 전문가방송을
      스마트폰으로

    INSIDE FOCUS - 이데일리 사업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