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 뉴스레터 신청
  • FAMILY SITE



"해외M&A는 가시돋친 장미"…中인민銀 부행장도 경고 가세

입력시간 | 2017.03.21 06:43 | 이정훈 기자  futures@e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판공성 부행장 "해외M&A 투자, 중국에 도움 안될수도"
작년 260兆 사상최대 해외M&A에 제동 걸릴듯
`해외M&A는 가시돋친 장미`…中인민銀 부행장도 경고 가세


[이데일리 이정훈 기자] 지난해 2250억달러(원화 약 259조9880억원)에 이르는 사상 최대 규모의 해외기업 사냥에 대해 중국 당국자들의 경고가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이번에는 외환당국 고위 간부가 신중한 해외기업 투자를 주문했다. 위안화 평가절하를 방어하기 위해 해외로의 자본 유출을 통제하는 조치로 풀이되며 이로써 중국 자본의 크로스보더 딜(=국경을 넘은 해외기업 상대 인수합병)이 위축될 전망이다.

중국 인민은행 부행장 겸 중국 국가외환관리국(SAFE) 국장을 맡고 있는 판공성(潘功勝)은 21일(현지시간) 상하이증권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해외기업을 상대로 한 인수합병(M&A)는 때때로 가시 돋친 장미(=보기엔 그럴 듯 하지만 위험성이 있다는 뜻)가 될 수 있다”며 “중국 기업들은 해외 M&A 투자에 신중해야 하며 상당히 주의해야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또 “해외기업 M&A 딜은 맨손으로 모래를 가득 움켜쥐는 것처럼 손에 쥐었다고 생각하는 순간 손가락 사이로 다 빠져나갈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아울러 판 부행장은 “일부 해외 M&A 투자는 중국 정부의 정책과 일맥상통하지 않을 수도 있고 아예 중국에 도움이 되지 않을 수도 있다”며 직접적인 경고 메시지를 던지기도 했다.

이는 지난 11일 중산(鐘山) 중국 상무부장과 그 다음날 저우 샤오촨 인민은행 총재가 내놓은 발언과 맞닿아있다. 중산 부장은 전국인민대표회의(전인대)에서의 기자회견에서 해외 기업에 대한 대규모 M&A를 두고 “맹목적이고도 비이성적인 투자”라고 부르며 크로스보더 M&A를 독려하던 정책기조가 바뀌었다는 점을 공식적으로 확인시켰다. 이어 “일부 기업은 그런 해외 M&A 과정에서 이미 값비싼 대가를 치르기도 했고 일부는 오히려 중국이라는 국가 이미지에 먹칠을 한 경우도 있었다”며 앞으로 이런 무분별한 M&A에 대해 감독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저우 총재도 기자회견에서 ‘최근 일부 중국기업들의 해외 M&A로부터 어떤 교훈을 받을 수 있는가’라는 질문을 받은 뒤 “일부 기업들이, 특히 스포츠와 엔터테인먼트업종 등에서 정부의 해외 투자 원칙이나 요구사항을 제대로 이행하지 않았다”며 “이는 중국에 득이 되지도 않았고 상대국가로부터 불만을 사기도 했다”고 지적했다.

이를 종합할 때 중국 당국은 분명 앞으로 중국기업들의 해외기업 M&A 열풍에 제동을 걸 것으로 보인다. 상하이에서 활동하고 있는 투자은행(IB)부문 전문가인 블록 실버스는 “상무부장과 인민은행 총재가 확실히 M&A에 나서는 중국기업들에게 강력한 경고 메시지를 던진 것으로 본다”고 분석했다. 이같은 중국측 분위기를 반영이나 하듯 최근 중국기업들의 크로스보더 딜이 하나둘 불발로 돌아가는 일들이 벌어지고 있다. 골든글로브 시상식을 제작하는 딕 클락 프로덕션을 10억달러에 인수하기로 했던 달리안 완다의 딜이 성사 직전에 좌초되고 말았다. 지난해말에도 스타우드호텔과 리조트를 140억달러에 사들이려 했던 중국 최대 안방보험이 전격적으로 인수 입찰을 포기하기도 했다. 그에 앞서 중국 철강업체인 안위신케 신소재도 3억5000만달러에 인수하려던 미국 영화 제작사인 볼티지픽쳐스를 포기했다.

중국 당국은 최근 계속되는 위안화 가치 하락을 막기 위해 위안화를 해외로 유출하는 행위를 철저하게 차단하고 있다. 지난해 11월말에는 은행들을 비밀리에 소집해 500만달러 이상을 환전해 해외로 송금하는 경우 외환당국의 특별승인을 받도록 조치한 바 있다. XML:Y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이시각 주요뉴스

뉴스 카테고리별 이동




    주요 뉴스






















    INSIDE MOBILE - 이데일리 모바일 서비스 앱

    • 이데일리
      실시간 뉴스와
      속보를 어디서나
    • 이데일리MVP
      금융정보 단말기의
      모바일 서비스
    • MP 트래블러
      차세대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
    • 스타in
      연예·스포츠 랭킹 매거진
    • 전문가방송
      증권 전문가방송을
      스마트폰으로

    INSIDE FOCUS - 이데일리 사업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