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 뉴스레터 신청
  • FAMILY SITE



중국 IT업계, 새해 이것들을 주목하라-WSJ

입력시간 | 2015.01.04 16:42 | 신정은  hao1221@e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스마트폰 성장세에 관심
中정부 국수주의 계속되나
[이데일리 신정은 기자] 2015년 중국 IT(정보기술) 기업들의 약진이 기대된다.

중국 전자상거래 기업 알리바바가 지난해 뉴욕 증시 역사상 최대 규모인 250억달러의 자금조달(IPO)를 성공하면서 중국 IT 기업 영향력을 입증했다. 세계 최대 PC 제조업체로 올라선 레노버는 지난해 초 IBM 서버 사업부를 23억달러에 인수한 후 11월 모토로라 모빌리티를 구글로 부터 29억1000만달러에 사들였다. 스마트폰 제조업체 샤오미의 기업가치는 460억달러로 설립 4년 만에 세계 최고로 평가받고 있다.

올해 중국 IT 기업에 주목해야 할 점 다섯 가지를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일(현지시간) 선정했다.

중국 IT업계, 새해 이것들을 주목하라-WSJ
◇ 중국 IT 공룡, 다음 투자처는 어디?

중국 IT 업계를 이끄는 3대 기업 BAT(바이두·알리바바·텐센트)는 저마다 다른 전략을 내세우며 전세계 스타트업 기업을 사들이고 있다. 알리바바는 중국 최대 동영상 사이트 요우쿠와 투도우에 이어 모바일 지도업체 오토내비 등에 투자했다. 바이두는 유사 택시 서비스 어플리케이션(앱) 우버와 손을 잡았으며 텐센트는 한국 CJ게임스의 지분을 매입했다. 이들 기업이 눈독 들이고 있는 스타트업 기업에 전세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중국 IT 공룡이 투자한 기업 가치는 몇 배로 뛰고 있다.

◇ 중국산 스마트폰, 세계를 지배할까?

애플과 삼성전자(005930)에 이어 세계 3위 스마트폰 제조업체로 급부상한 샤오미를 포함한 중국 스마트폰 제조업체들의 행보가 주목된다. 샤오미는 지난 3분기 스마트폰 시장에서 삼성전자를 제치고 중국 1위를 차지했지만 글로벌 시장에서 도약을 위해서는 특허 관련 문제를 우선 해결한다.
중국 IT업계, 새해 이것들을 주목하라-WSJ
샤오미는 실제로 보유하고 있는 자체 기술력이나 특허는 많지 않아 중국 안팎으로 특허 시비가 일고 있다. 샤오미는 스웨덴 통신장비 제조업체 에릭슨의 특허 침해로 최근 인도에서 판매 중단 위기에 처했고 화웨이와 ZTE가 특허 침해 관련 경고장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 중국 국수주의 끝은?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은 사이버 보안을 중시하며 새로운 부서인 국가안보위원회를 신설했다. 또 안보 차원에서 외국 소프트웨어와 보안 프로그램 사용을 막고 있다. 지난 5월 자국 금융회사에 미국 IBM 서버 사용을 중단하라고 지시했으며 정부 구매목록에서 마이크로소프트(MS)사의 윈도우 8을 제외시켰다. 또 중국 국영방송인 CCTV는 “아이폰이 중국의 국가 안보를 위협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중국 국수주의(내션널리즘)가 어떤 방향으로 흘러갈지 주목된다.

이밖에 중국 정부의 인터넷 검열, IT 혁신 방향성 등이 주목해야 할 점으로 꼽혔다.
XML:Y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이시각 주요뉴스

뉴스 카테고리별 이동




    주요 뉴스





















    INSIDE MOBILE - 이데일리 모바일 서비스 앱

    • 이데일리
      실시간 뉴스와
      속보를 어디서나
    • 이데일리MVP
      금융정보 단말기의
      모바일 서비스
    • MP 트래블러
      차세대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
    • 스타in
      연예·스포츠 랭킹 매거진
    • 전문가방송
      증권 전문가방송을
      스마트폰으로

    INSIDE FOCUS - 이데일리 사업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