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 뉴스레터 신청
  • FAMILY SITE



중앙아시아에 방한관광시장 넓힌다

입력시간 | 2017.09.12 08:33 | 강경록 기자  rock@e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15일부터 카자흐스탄에서 한국문화관광대전 열려
중앙아시아에 방한관광시장 넓힌다
지난 2015년 카자흐스탄 알마티에서 열린 한국국제의료관광컨벤션 의료관광 홍보부스(사진=한국관광공사)
[이데일리 강경록 기자] 중앙아시아에 한국의 매력을 알린다.

한국관광공사(이하 공사)는 15일부터 16일 양일간 카자흐스탄 알마티에서 ‘한국문화관광대전’을 개최한다고 12일 밝혔다. 공사는 이번 행사에서 카자흐스탄 소비자에 의료관광을 중점 소개하고, 한국 관심층을 대상으로 유학, 한식 및 평창 동계올림픽을 홍보하는 ‘한국관광전시회’도 열 예정이다. 또 현지 젊은층 대상 한류팬 확산을 위해 K-Pop을 소재로 한국 문화관광을 소개하는 ‘한류 콘서트’도 열린다.

15일과 16일 양일간 알마티 릭소스 호텔 전시장에서 열리는 ‘한국관광전시회’에는 총 20개의 기관 및 업체가 참여해 홍보 부스를 운영한다. 한국에서 경남, 인천, 제주 3개 지자체를 비롯해 의료관광 홍보를 위해 서울아산병원 등 7개 병원, 한국 유학생 유치를 위해 명지대학교 등 3개 대학교가 참가한다. 개막공연으로는 알마티 국립고려극장 소속 고려인들로 구성한 사물놀이 팀과 한국 넌버벌 퍼포먼스팀인 ‘페인터즈 히어로’의 공연을 연다. 무료 한식체험 행사도 열린다.

16일 저녁에는 공화국 궁전 공연장에서 아이돌 그룹인 ‘소년24’가 참가하는 한류 콘서트가 개최된다. 현지 팬클럽 K-POP커버댄스 경연대회도 함께 열린다.

공사 관계자는 “공사는 이번 행사 기간 중 현지 기관 및 업계와의 협력 기반 구축에도 주력할 계획”이라면서 “우선 양국간 관광교류 활성화를 위해 공사-카자흐스탄 관광협회(KTA)간 MOU를 체결하고, 방한 의료관광 확대를 위해 BCC(Bank CenterCredit)은행과도 MOU를 맺을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국 방문 카자흐스탄 관광객은 2014년 양국간 무비자 방문 협정을 계기로 최근 3년간 연평균 27.1%의 높은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해에는 3만 4068명이 한국을 찾았다. 올해도 1월~7월까지 26.9%의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다. 방한 의료 관광객은 최근 3년간 연평균 36.7% 증가할 정도로 카자흐스탄은 중국, 미국, 일본, 러시아와 함께 방한 의료관광 5대 핵심시장 중의 하나로 급성장하고 있다. XML:Y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이시각 주요뉴스

뉴스 카테고리별 이동




















    INSIDE MOBILE - 이데일리 모바일 서비스 앱

    • 이데일리
      실시간 뉴스와
      속보를 어디서나
    • 이데일리MVP
      금융정보 단말기의
      모바일 서비스
    • MP 트래블러
      차세대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
    • 스타in
      연예·스포츠 랭킹 매거진
    • 전문가방송
      증권 전문가방송을
      스마트폰으로

    INSIDE FOCUS - 이데일리 사업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