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 뉴스레터 신청
  • FAMILY SITE



[신간]로맨틱 플리마켓 여행

입력시간 | 2017.08.12 06:00 | 최정희 기자  jhid0201@e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천천히 산책하는 국내·해외 벼룩시장 15
정선영 저/260쪽/1만4000원
[이데일리 최정희 기자] 때마다 찾아오는 5일장은 시골에서나 볼 수 있었던 추억의 장소다. 도시에선 영 구경하기도 쉽지 않지만 온라인, SNS 발달이 새로운 풍경을 낳고 있다. 동네마다 하나씩 있다는 온라인 커뮤니티에선 일주일이나 한 달에 한번씩 플리마켓(Flea market, 벼룩시장)을 연다는 소식을 주기적으로 볼 수 있다. 실제로 시장에 가보면 쓸만한 물건들이 값싸게 팔린다. 이러한 시장이 커지면서 단순히 중고물품을 파는 것을 넘어 그 도시, 그 나라에 맞게 변형되고 정착됐다.

저자는 우리나라를 비롯해 방콕이나 도쿄, 태국 등을 여행하면서 만난 플리마켓의 매력이 푹 빠졌다. 공예품을 파는 예술 시장이나 농작물을 파는 파머스 마켓, 먹거리가 더해진 나이트 마켓 등은 그 나라 그 도시의 특징을 잘 드러낼 뿐 아니라 그곳에 사는 사람들의 정취 또한 느낄 수 있다. 여행을 가면 그 곳에 시장을 가라고 하는 것처럼 저자는 플리마켓의 매력을 느껴보라고 권한다.

특히 빡빡하고 스트레스가 가득했던 일상에서 벗어나 또 다른 누군가의 일터인 플리마켓에서 느껴지는 자유로움, 새삼 느껴지는 일상에 대한 고마움 등이 매력으로 다가온다.

실제로 저자는 일이 많았던 한 주가 끝나자 계획 없이 제주도행 비행기 티켓을 끊었다. 퇴근하자마자 공항버스에 오를 때에도 일터에서 느꼈던 울적함 등이 사라지지 않았다. 그러나 제주공항에 도착했을 때 보았던 푸른 바다빛과 마을 별빛, 코끝에 스미는 바다 내음 등에 마음이 녹았고 그 다음 날 제주 세화리 벨롱장에서 느꼈던 제주 사람들의 정취 등에 매료됐다. 그 밖에 비누, 목욕용품 등에 푹 빠졌던 방콕의 아로마 숍 겸 레스토랑인 카르마마켓, 오래된 골동품을 파는 일본 오오에도 마켓 등의 모습이 저자의 시선을 따라가다보면 더욱 가깝게 느껴진다.

저자는 책에서 플리마켓의 매력에 대해 “현지의 생활이 물씬 느껴지는 물건들을 보면서 이곳 사람들은 이렇게 사는 구나. 생활용품들이 우리나라와 완전히 다른 것들이라면 그 재미는 한층 좋아진다”고 말했다.

관광지, 명소 말고도 그 지역에 숨어있는 플리마켓를 찾아보는 것도 여행의 묘미가 될 것이다. 이 책은 그런 곳곳들을 저자 특유의 로맨틱함으로 안내하고 있다. 그리고 여행에 있어 가장 중요한 마음가짐인 ‘여유’도 책을 통해 간접적으로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신간]로맨틱 플리마켓 여행
XML:Y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이시각 주요뉴스

뉴스 카테고리별 이동




















    INSIDE MOBILE - 이데일리 모바일 서비스 앱

    • 이데일리
      실시간 뉴스와
      속보를 어디서나
    • 이데일리MVP
      금융정보 단말기의
      모바일 서비스
    • MP 트래블러
      차세대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
    • 스타in
      연예·스포츠 랭킹 매거진
    • 전문가방송
      증권 전문가방송을
      스마트폰으로

    INSIDE FOCUS - 이데일리 사업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