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 뉴스레터 신청
  • FAMILY SITE



[e갤러리] 방랑화가의 산수몽 싣고…한생곤 '나뭇잎 배'

입력시간 | 2017.07.14 00:10 | 오현주 부장  euanoh@e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2017년 작
'길위의 화가'서 작업실 정착 후에도 못 버린 꿈
물감 대신 안료…매끈한 윤기 대신 까칠한 질감
[e갤러리] 방랑화가의 산수몽 싣고…한생곤 `나뭇잎 배`
한생곤 ‘나뭇잎 배’(사진=아트팩토리)


[이데일리 오현주 선임기자] 서양화가 한생곤(51). 한때는 ‘길 위의 화가’라 불렸다. 한량 분위기 물씬 나는 별칭 아닌가. 사실 그랬다. 노란 중고버스를 한 대 구해 강원·전라·경상도 등 전국을 여행하며 작업했으니까.

벌써 2000년대 초반의 일이다. 그 생활을 몇 년은 이어갔나본데 꿈은 이룬 셈이다. 김삿갓처럼 봇짐 하나 메고 산천을 떠돌며 그림을 그리는 게 소원이었다니.

‘나뭇잎 배’(2017)는 이제는 작업실에 정착한 작가가 그래도 못 버린 ‘산수몽’처럼 보인다. “내 붓질 한 번, 그림 한 조각은 필경 자연 혹은 산수란 타고난 바탕에 가까이 가고자 하는 나뭇잎 배 한 척의 팔랑거림”이라고 했다.

물감 대신 안료를 즐겨 쓴다. 덕분에 그림은 매끈한 윤기를 버리고 대신 까칠한 질감을 품었다.

30일까지 서울 종로구 통의동 아트팩토리서 여는 개인전 ‘나뭇잎 배’에서 볼 수 있다. 캔버스에 안료. 41×53㎝. 작가 소장. 아트팩토리 제공. XML:Y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이시각 주요뉴스

뉴스 카테고리별 이동




















    INSIDE MOBILE - 이데일리 모바일 서비스 앱

    • 이데일리
      실시간 뉴스와
      속보를 어디서나
    • 이데일리MVP
      금융정보 단말기의
      모바일 서비스
    • MP 트래블러
      차세대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
    • 스타in
      연예·스포츠 랭킹 매거진
    • 전문가방송
      증권 전문가방송을
      스마트폰으로

    INSIDE FOCUS - 이데일리 사업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