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 뉴스레터 신청
  • FAMILY SITE



러시아가 본 구한말 '서구'와 달랐다

입력시간 | 2017.03.22 09:52 | 김용운 기자  lucky@e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러시아 시선에 비친 근대 한국'
한국학중앙연구원 발간
러시아가 본 구한말 `서구`와 달랐다
[이데일리 김용운 기자] “왕비의 처소 내 궁녀들이 있던 방에서는 일본 기모노와 유럽 복장의 약 20~25명의 일본인들이 무섭게 고함을 질러 대며 행패를 부리고 있었다. 이 일본인들은 궁녀들의 머리채를 잡아끌고 다녔다.”

1895년 8월 20일 일본의 낭인들이 경복궁을 침탈해 명성황후를 시해 했던 현장. 이를 목격한 유일한 외국인이 있었다. 바로 러시아인 건축가 A. 세레딘 사바틴이었다. 사바틴은 당시의 참혹한 현장을 이렇게 고국의 지인에게 편지로 전했다

“조선 여인의 침묵은 실로 그네들의 굳센 용기에서 비롯한 것임을 익히 들어서 잘 알고 있었다. 나는 바로 지금 이 자리에서 비로소 참된 조선 여인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다.”

사바틴의 기록을 통해 명성황후 시해 당시 많은 궁녀들이 일본인 낭인들에 의해 목숨을 잃는 순간에도 비명을 지르거나 신음소리조차 내지 않는 궁녀들의 강인함과 의연함이 역사에 남을 수 있었다.

한국학중앙연구원은 한국 근대사의 격동의 현장을 직접 목격한 러시아인들의 기록을 담은 ‘러시아의 시선에 비친 근대 한국’을 최근 펴냈다고 22일 밝혔다. 한중연 출판부 ‘번역총서’ 시리즈 중 6번째 권이다.

이 책은 1895년부터 1945년까지의 50년 동안 한반도를 방문한 러시아 사람들의 수많은 기록을 모은 책으로 러시아에서는 2008년 발간했다.

책에는 러시아 공사 파블로프가 외무성 장관 람즈도르프에게 보낸 비밀 전문, 가린-미하일로프스키와 P. U. 시미트 교수의 조선 여행기, 조선의 북부와 평양을 두 차례 탐사한 루벤초프의 글, 러시아 공사관의 통역관 바스케비치가 러일전쟁 기간에 작성한 수기, 서울 주재 러시아 총영사 류트샤가 3·1운동과 고종 황제의 장례식에 관해 쓴 보고서 등 모두 52편의 자료를 담겨 있다.

덕분에 서구 열강과 다른 시각으로 조선을 바라본 러시아 인들의 기록을 확인할 수 있다. 예를 들어 1898년 페테르부르크에서 시베리아 철도를 타고 두만강과 백두산, 압록강을 거쳐 일본까지 여행한 가린-미하일로프스키는 자신의 여행기에서 조선 사람들을 “예의가 바르고 교육을 잘 받았”으며 “낯선 사람들에게도 붙임성이 좋았고 아주 섬세한 사람들”이라고 기록해 놓았다. 1900년에 조선을 여행한 P. U. 시미트 교수 또한 “그야말로 조선이라는 나라는 가난”했지만 어떤 점에서는 “아주 행복해 보인다”고 적기도 했다.

책을 번역한 이영준 한국학중앙연구원 선임연구원은 “러시아 필자들의 글 가운데 깊은 연민과 동정심을 품고 조선을 이해하려고 노력하고 허물어져 가는 조선의 건축물들, 씻지도 못해 냄새 나는 조선의 백성들을 눈물과 함께 바라보며 이렇게 비참해진 이유를 찾고자 한 글이 많았다”고 말했다. XML:Y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이시각 주요뉴스

뉴스 카테고리별 이동





















    INSIDE MOBILE - 이데일리 모바일 서비스 앱

    • 이데일리
      실시간 뉴스와
      속보를 어디서나
    • 이데일리MVP
      금융정보 단말기의
      모바일 서비스
    • MP 트래블러
      차세대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
    • 스타in
      연예·스포츠 랭킹 매거진
    • 전문가방송
      증권 전문가방송을
      스마트폰으로

    INSIDE FOCUS - 이데일리 사업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