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 뉴스레터 신청
  • FAMILY SITE



CNN "괌 주민들, 北위협에 익숙..해변도 관광객으로 붐벼"

입력시간 | 2017.08.11 07:19 | 차예지 기자  jejubrk@e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CNN `괌 주민들, 北위협에 익숙..해변도 관광객으로 붐벼`
괌 지도와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장. 사진=CNN 동영상 캡쳐


[이데일리 차예지 기자] 북한 전략군 총사령관이 미국령 괌에서 40㎞ 떨어진 해상에 화성-12형 중거리 미사일 4발을 발사하겠다는 구체적 계획을 밝혔지만 현지 주민들은 우리나라에 마찬가지로 차분한 일상을 보내고 있다.

CNN은 10일(현지시간) “괌은 평양에서 가장 가까운 미국 영토이자 미군이 주둔하고 있는 곳”이라며 “그런 근접성 탓에 괌은 언제나 북한의 조준경 십자선 안에 있었다”고 전제하며 주민들의 반응을 살폈다. 괌 주민은 16만 명, 괌에 배치된 미군은 약 5000명이다.

괌의 관광명소 중 새벽 벼룩시장으로 유명한 데데도 주민 타이아나 판젤리난은 “내가 지금 걱정할 필요가 없다고 말하려는 건 아니다. 북한이 이 시기를 끝까지 돌파할지 누구도 알 수 없기 때문”이라면서도 “이곳에 배치된 어마어마한 수준의 무기 배치와 현재 괌의 상황을 보면 우리가 할 일은 기도뿐이다. 신뢰는 항상 든든하다”라고 말했다.

다른 주민 안드레아 살라스는 “북한이 괌을 어지럽히려는 시도를 감행한다면 선전포고를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CNN은 북한 군의 위협 직후에도 한국·일본에서 여름 휴가를 맞아 대거 입국한 관광객으로 호텔 잡기가 어렵고 해변에는 바캉스를 즐기는 피서객이 가득하다고 전했다.

다만 괌 공항의 미 세관원은 “그라운드 제로(9·11 테러 현장)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라며 섬뜩한 농담을 건넸다고 CNN은 전했다.

에디 바자 칼보 괌 주지사는 “공포가 있지만, 여기 사람들은 북한의 가식적 위협에 익숙해져 있다”라고 말했다.

칼보 지사는 그러나 최근 공화당 내 대북 강경파 린지 그레이엄 상원의원의 발언에 대해서는 날선 비판을 했다.

그레이엄 의원은 “만일 전쟁이 일어난다면 그건 거기(한반도)에서 날 것”이라며 “수천 명이 죽는다면, 그건 여기가 아니라 그쪽이 될 거라고 트럼프 대통령이 내 앞에서 얘기했다”고 말한 바 있다.

칼보 지사는 그레이엄 의원의 발언이 매우 위험했다고 지적하면서 “거의 20만 명에 육박하는 미국 민간인과 군인 등에 관해 그렇게 얘기하는 것이냐. 그들은 조준선상에 있다”고 말했다.

CNN `괌 주민들, 北위협에 익숙..해변도 관광객으로 붐벼`
괌 지도. 사진=CNN 동영상 캡쳐
XML:Y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이시각 주요뉴스

뉴스 카테고리별 이동




    주요 뉴스





















    INSIDE MOBILE - 이데일리 모바일 서비스 앱

    • 이데일리
      실시간 뉴스와
      속보를 어디서나
    • 이데일리MVP
      금융정보 단말기의
      모바일 서비스
    • MP 트래블러
      차세대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
    • 스타in
      연예·스포츠 랭킹 매거진
    • 전문가방송
      증권 전문가방송을
      스마트폰으로

    INSIDE FOCUS - 이데일리 사업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