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 뉴스레터 신청
  • FAMILY SITE



"물가 안뛰는데 금리 인상이라니"…美연준 비둘기파의 반격

입력시간 | 2017.06.18 11:00 | 이정훈 기자  futures@e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카시카리 "지표 근거로 물가 전망했다면 금리 안올렸어야"
캐플란 "2% 물가목표 달성 지켜보면서 금리 올려야"
필립스곡선 이론 두고도 옐런 의장에 비판적
`물가 안뛰는데 금리 인상이라니`…美연준 비둘기파의 반격


[이데일리 이정훈 기자]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연준 목표에 못미치는 인플레이션 상황 하에서도 꾸준히 기준금리를 인상하고 앞으로 인상속도를 유지하겠다는 매파적(=통화긴축 선호) 신호를 내놓자 이번에는 연준내 비둘기파들의 반격이 시작됐다. 인플레이션이 더 올라올 때까지 금리 인상을 서둘러선 안된다며 목소리를 내고 있다.

17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지난 3월과 6월 두 차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에서 연달아 기준금리 인상 결정에 `나홀로 반대표`를 행사했던 닐 카시카리 미국 미니애폴리스 연방준비은행 총재가 이날 연은 웹사이트에 게재한 에세이를 통해 “만약 연준이 실제 지표를 근거로 삼아 인플레이션을 전망한다고 하면 이번주 FOMC 회의에서 기준금리를 올리지 말았어야 했다”며 자신이 금리 인상에 반대한 이유를 낮은 인플레이션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인플레이션이 최근 하락하고 있는 상황을 좀더 관망하면서 언제쯤 인플레이션이 우리의 정책목표에 도달할 것인지를 살펴보고 조치를 취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카시카리 총재의 얘기대로 최근 변동성이 큰 음식료와 에너지부문을 제외한 근원 개인소비지출(PCE)물가지수는 5월에 전년동월대비 1.7% 상승하는데 그쳤다. 특히 PCE물가지수는 최근 석 달 연속으로 시장 전망치에 못미치는 둔화세를 이어갔다. 그럼에도 FOMC 회의후 기자회견에서 재닛 옐런 연준 의장은 “인플레이션 지표에 일부 노이즈가 생길 수 있다”며 “한 두 개 지표에 과민 반응하지 않는 게 중요하다”고 일축했다.

이에 대해 로버트 캐플란 댈러스 연은 총재도 같은 날 옐런 의장의 스탠스에 반감을 드러냈다. 캐플란 총재는 이날 파크시티 로터리클럽에서의 강연을 통해 “물론 지금 당장 기준금리 인상을 중단하자는 건 아니다”고 전제하면서도 “기본적인 내 생각은 우리가 인플레이션이 2% 목표에 도달하는 과정을 잘 밟고 있는지를 살펴본 뒤라야 편안하게 기준금리를 인상할 수 있을 것이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인플레이션이 둔화되는 지금같은 상황에선 서둘러 금리를 인상해선 안된다는 얘기다. 현재 시장에서는 올해 남은 기간중 연준이 추가로 기준금리를 25bp 인상할 확률을 40% 정도로 보고 있다.

고용시장 상황이 개선돼 실업률이 하락하면 그에 반비례해서 물가 상승률이 올라간다는 필립스 곡선 이론에 대해서도 이들은 옐런 의장과 반대 의견을 보였다. 기자회견에서 옐런 의장은 최근 이어지는 고용시장 개선이 향후 물가 상승으로 이어질 것이라며 금리 인상의 정당성을 설명했지만 이날 캐플란 총재는 “최근 필립스 곡선이 평탄해지고 있다”며 이같은 역(逆)의 상관관계에 대해 신뢰도를 다소 낮췄다. 카시카리 총재의 경우에는 연준이 60년이나 묵은 필립스 곡선 이론에 과도하게 의존하고 있다며 연준 인사들의 태도를 비판한 바 있다. XML:Y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이시각 주요뉴스

뉴스 카테고리별 이동




    주요 뉴스





















    INSIDE MOBILE - 이데일리 모바일 서비스 앱

    • 이데일리
      실시간 뉴스와
      속보를 어디서나
    • 이데일리MVP
      금융정보 단말기의
      모바일 서비스
    • MP 트래블러
      차세대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
    • 스타in
      연예·스포츠 랭킹 매거진
    • 전문가방송
      증권 전문가방송을
      스마트폰으로

    INSIDE FOCUS - 이데일리 사업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