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 뉴스레터 신청
  • FAMILY SITE



LG화학, 작년 이메일 사기 관련 英 은행과 합의..소송 취하

입력시간 | 2017.04.21 09:17 | 이재운 기자  jwlee@e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수익자와 계좌 명의 다를 때 확인 의무 제기
248억원대 소송 취하.."세부 내용 공개 불가"
[이데일리 이재운 기자] LG화학(051910)이 지난해 곤욕을 치렀던 이메일 사기 사건 과정에서 영국계 은행 바클레이스를 상대로 제기했던 소송을 취하했다. 양측간에 책임 분담에 대한 합의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21일 법조계와 LG화학에 따르면 LG화학은 바클레이스를 상대로 제기했던 248억원대 손해배상소송을 지난 2월 취하했다. LG화학 관계자는 “양측의 협의에 따라 소를 취하했다”고 밝혔다.

LG화학, 작년 이메일 사기 관련 英 은행과 합의..소송 취하
LG화학은 지난해 3월 석유화학 원료인 나프타 판매업체인 사우디아라비아 아람코프로덕트트레이딩을 사칭한 이로부터 납품대금 계좌가 변경됐다는 이메일을 받은 뒤 거래대금 240억원을 송금했다.

하지만 해당 이메일과 계좌가 모두 아람코 측과는 관계가 없다는 사실을 뒤늦게 확인했다. LG화학은 송금 과정에서 계좌 소유자와 수익자가 다를 경우 금융기관이 이를 송금자에 다시 확인해야 하는 의무가 있는데 이를 소홀히 했다고 주장하며 바클레이스를 상대로 민사소송을 제기했다. 국내 업무를 맡고 있는 우리은행과 바클레이스의 역할과 책임 관할 등에 대한 조사도 이뤄졌다.

소 취하에 따라 양측은 일정 부분 책임 소재를 나누는 선에서 합의를 본 것으로 알려졌다. LG화학 관계자는 “구체적인 사항은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XML:Y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이시각 주요뉴스

뉴스 카테고리별 이동




    주요 뉴스




















    INSIDE MOBILE - 이데일리 모바일 서비스 앱

    • 이데일리
      실시간 뉴스와
      속보를 어디서나
    • 이데일리MVP
      금융정보 단말기의
      모바일 서비스
    • MP 트래블러
      차세대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
    • 스타in
      연예·스포츠 랭킹 매거진
    • 전문가방송
      증권 전문가방송을
      스마트폰으로

    INSIDE FOCUS - 이데일리 사업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