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 뉴스레터 신청
  • FAMILY SITE



KTH "아임인, 대표적인 위치기반 소셜로 키운다"

입력시간 | 2011.03.02 11:36 | 신혜리 기자  hyeree@e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국내 대표 LBSNS앱으로 육성..하반기 수익기반도 마련
연내 소셜네크워크 앱 2~3종 출시
[이데일리 신혜리 기자] 서울 신사동에서 사는 B씨는 요즘 `아임인`이라는 위치기반 네트워크 서비스 앱에 푹 빠졌다. B씨는 신사동 가로수길 한 카페에 들어서자마자 아임인을 실행해 위치를 알리는 `발도장`과 함께 사진을 찍어 올린다. 몇 분후 이곳저곳에서 다른 아임인 이용자들이 같은 위치에 있다며 메시지를 보내와 이야기를 나눈다. 이날 아임인 발도장 서비스에는 B씨가 좋아하는 한 연예인이 다녀갔던 식당이 기록돼 있다. B씨는 이곳을 오늘 점심약속 장소로 정했다. 커피 값을 계산하려 하자, 커피집 주인은 B씨가 발도장을 찍은 100번째 손님이라며 `커피값 무료`라는 예상치 못한 선물을 준다.

KTH `아임인, 대표적인 위치기반 소셜로 키운다`
▲ KTH LBSNS `아임인`

 
KTH(036030)가 올해 `아임인`으로 위치기반의 소셜네크워크 서비스(LBSNS)의 최강자가 되겠다는 야심찬 목표를 밝혔다. 올 하반기 `아임인`으로 본격적인 수익을 창출하는데 사활을 건다는 계획이다.

아임인은 자신이 방문한 장소에 `발도장`(체크인)을 찍고 사진과 기록을 함께 남길 수 있는 위치정보 기반의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다. 최근에는 드라마 `드림하이`에 소개돼 젊은 이용자들에게 각광받고 있다. 회사측에서도 `아임인`을  인기 드라마에 간접광고 하는 등 적극적인 홍보에 나서고 있다.

LBSNS의 효시는 미국의 `포스퀘어`로, 현재 전 세계 650만명의 사용자가 이 서비스를 이용 중이다. 국내에선 포스퀘어 보다는 `아임인`과 `시온`의 서비스가 널리 쓰이고 있다. 국내업체가 만든 LBSNS 중에선 KTH의 아임인의 이용자가 90만명으로, 현재로선 가장 많은 상태다.

KTH `아임인, 대표적인 위치기반 소셜로 키운다`
▲ 전성훈 KTH 소셜네트워크 팀장
전성훈 KTH 소셜네트워크 팀장은 "상반기 중 아임인 사용자를 늘리는데 집중하고 하반기에는 본격적인 수익구조를 만들 것"이라며 "LBSNS는 기존 온라인 광고 보다 오프라인 고객들의 직접적인 방문이나 구매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아 다양한 수익모델을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아임인은 사용자가 어느 정도 늘어나면 패션, 제과, 금융 등 지역별 지점을 가진 업체와 제휴해 소셜커머스나 쿠폰 사업을 도입할 예정이다.

전 팀장은 "현재도 많은 커피 전문점들이 아임인을 이용해 자체 마케팅을 하고 있다"며 "발도장을 10번 이상 찍으면 커피를 한잔 무료로 제공하거나 할인을 해주는 방법이 자주 활용되고 있다"고 말했다.

최근에는 카드사와 은행과 같은 금융권에서도 제휴 요청이 들어오고 있다. 그는 "어떤 은행은 발도장을 찍을 때마다 이용자에게 0.1%의 가산 금리를 붙여주는 모델을 제시했다"고 전했다.

소비자 입장에선 거부감 없이 원하는 광고를 받아들일 수 있고 업체 입장에서는 지속적인 고객 관리가 가능하다는 점에서 LBSNS는 향후 다양한 방향으로 발전할 것으로 보인다.

KTH는 상반기내 더 많은 이용자를 확보하는데 주력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아임인은 핵심 요소인 `소셜` 기능을 더욱 강화할 예정이다. 아임인을 기획하고 개발한 오현주 매니저는 "아임인의 첫 번째 목표는 소통과 관계형성"이라며 "아임인은 모르는 사람끼리 쉽고 건전하게 관계를 형성하도록 도울 수 있는 서비스다"고 말했다.

이어 오 매니저는 "아임인의 서비스를 찾는 이용자들의 우선적인 목표는 모르는 사람과 소통하고 자신의 위치를 남들에게 알리고자 하는 것"이라며 "이러한 가치 안에서 자연스럽게 수익적인 요소를 넣을 것"이라고 말했다.

KTH는 이용자의 활동량을 나타내는 아임인의 발도장 수를 현재 30만개에서 상반기내 5배로 늘리는 것을 목표하고 있다.

이를 위해 아임인에 게임 요소를 추가할 예정이다. 전 팀장은 "아임인에 배지 형태의 서비스가 들어갈 것"이라며 "마치 게임의 아이템을 획득하는 것 같은 요소를 넣어 이용자가 지속적으로 아임인을 이용할 수 있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용자는 발도장 수에 따라 배지를 획득하고, 미술관 배지를 획득할 경우 미술관 입장권 할인 등의 혜택을 받게 되는 것.

이외에도 아임인은 향후 그룹대화 기능과 차단기능을 추가하고, 이용자 프로필도 지금보다 다양하게 업데이트 할 예정이다.

KTH `아임인, 대표적인 위치기반 소셜로 키운다`
▲ 오현주 아임인 PM(좌)전성훈 소셜네트워크 팀장(우)
또, KTH는 연내 특정한 주제를 기반한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 앱 2~3종을 출시할 계획이다. 전 팀장은 "IPTV를 기반한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와 같은 서비스도 기획 중이다"고 말했다.

회사에서 웹을 사용하고 있는 아버지와 집에서 IPTV를 보고 있는 어머니, 학교에서 스마트폰으로 검색을 하고 있는 딸과 실시간으로 대화를 할 수 있는 앱을 기획할 수 있다는 것.

아임인은 더 이상 `한국형 포스퀘어`라는 수식어가 아닌 국내 대표 LBSNS라는 수식어가 붙기를 기대하고 있다.

전 팀장과 오 매니저는 "아임인을 기획할 때 국내 이용자들의 특성과 니즈를 확실하게 파악하려는 데 주력했다"며 "앞으로도 아임인은 로컬리티(현지성)를 꾸준히 강화해 이를 바탕으로 글로벌 서비스로도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XML:Y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이시각 주요뉴스

뉴스 카테고리별 이동




    주요 뉴스



    관련기업정보 20분지연

    KTH (036030)

    코스피 주요시세 현황
    -0
    0%

    6,720

    49,164주

    차트






    INSIDE MOBILE - 이데일리 모바일 서비스 앱

    • 이데일리
      실시간 뉴스와
      속보를 어디서나
    • 이데일리MVP
      금융정보 단말기의
      모바일 서비스
    • MP 트래블러
      차세대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
    • 스타in
      연예·스포츠 랭킹 매거진
    • 전문가방송
      증권 전문가방송을
      스마트폰으로

    INSIDE FOCUS - 이데일리 사업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