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 뉴스레터 신청
  • FAMILY SITE



최종구 "전면적 지정감사제, 가장 이상적이나 실행 어려워"

입력시간 | 2017.07.17 16:19 | 최정희 기자  jhid0201@e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혼합선임제도 전면지정제랑 같아.."외감법인과 회계법인 매치 어렵다"
[이데일리 최정희 기자] 최종구 금융위원장 후보자는 17일 국회 정무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회계투명성 강화를 위한 감사인 전면지정제에 대해 “가장 이상적이긴 하나 실행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최 후보자는 이날 감사인 지정제를 전면지정제로 확대해야 한다는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지적에 대해 이 같이 설명했다.

정부는 올해초 회계투명성 강화를 위해 전면지정제, 혼합선임제(6년간 자유선임+3년은 지정감사) 등을 두고 절충안인 선택지정제를 방안으로 채택했다. 선택지정제는 기업 규모가 크거나 부실회계 가능성이 높은 기업에 한해 6년간 자유선임제로 외부감사인을 선임하고 3년간 지정감사제를 받도록 하는 것이다. 감사인을 선택할 때 3곳의 회계법인은 증권선물위원회에 제출하고 증선위가 그 중 한 곳을 감사인으로 선임하도록 돼 있다.

최 후보자는 “현행 자율수임제는 문제가 있다”면서도 “각각 방안의 장단점이 뚜렷해 어느 방안이 가장 좋다는 생각은 안 든다”고 말했다. 이어 “혼합선임제는 전면지정제랑 같은 효과가 있다”며 “(이럴 경우) 수많은 외부감사 대상 기업들을 100여개 되는 회계법인과 어떻게 매치시켜야 하는지도 고민”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박 의원은 “정부가 내놓은 선택지정제는 회계투명성 강화에 실효성이 약하다”며 “시뮬레이션을 하면 840여개 기업이 대상이고 주기적으로 선택지정제가 이뤄진다는 점을 감안하면 280여개가 대상이라 전체 외부감사 대상 기업(2만8000여개)의 10%만 해당된다”고 지적했다. 또 박 의원은 “100여개가 넘는 회계법인이 3곳(선택지정제시 회계법인 3곳 후보 제출) 안에 들기 위해 과도한 경쟁이 일어날 것으로 보여 외려 감사인의 지위가 떨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XML:N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이시각 주요뉴스

뉴스 카테고리별 이동







    상승/하락 업종

    상승업종 하락업종
    금융업 1.43 제조업 0.17
    서비스업 0.28 전기전자 0.11
    유통업 0.33 화학 0.46
    의약품 0.53 운수장비 0.02

    주식매매동향 (기준:07.21)

    개인 -2,170
    외국인 2,901
    기관 -61
    0% 74.8017924853499%
    100% 0%
    0% 2.10272319889693%

    순매수/순매도(억원)



    팝업버튼 링크





    INSIDE MOBILE - 이데일리 모바일 서비스 앱

    • 이데일리
      실시간 뉴스와
      속보를 어디서나
    • 이데일리MVP
      금융정보 단말기의
      모바일 서비스
    • MP 트래블러
      차세대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
    • 스타in
      연예·스포츠 랭킹 매거진
    • 전문가방송
      증권 전문가방송을
      스마트폰으로

    INSIDE FOCUS - 이데일리 사업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