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 뉴스레터 신청
  • FAMILY SITE


인터폴, 김정남 살해 北 용의자 4명 적색수배 발부

입력시간 | 2017.03.16 16:12 | 차예지 기자  jejubrk@e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이데일리 차예지 기자] 국제형사경찰기구(인터폴)가 말레이시아에서 김정남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북한 국적자 4명을 ‘적색수배(Red Notice)’ 리스트에 올렸다.

인터폴은 16일 홈페이지를 통해 오종길(54), 리지현(32), 리재남(56), 홍송학(32) 네 명을 살인 혐의로 적색수배를 내렸다고 밝혔다.

용의자들 중 베트남인 도안 티 흐엉(29)과 인도네시아인 시티 아이샤(25)은 지난달 13일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서 김정남 얼굴에 독극물을 묻혀 살해한 혐의로 붙잡혀 지난 1일 재판에 넘겨졌다.

하지만 주범 격인 북한인 네 명은 범행 직후 화장실에서 옷을 갈아입은 뒤 도망쳐 인도네시아, 아랍에미리트(UAE), 러시아를 거쳐 평양으로 도주했다.

누르 라시드 이브라힘 말레이시아 경찰청 부청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인터폴에 이들 4명과 관련한 서류를 제출했다”면서 “이들을 법정에 세우기 위해선 준수해야 할 절차를 밟는 중”이라고 말했다.

인터폴은 체포권이 없어 법적 구속력은 없지만 큰 힘을 발휘한다. 앞서 인터폴은 프랑스로 도피한 유병언의 차녀 유섬나에 대해 적색수배령을 내렸고, 그를 체포권이 있는 프랑스 경찰이 체포한 바 있다.

/인터폴 페이스북
XML

기능 목록


이시각 주요뉴스

뉴스 카테고리별 이동













    주요 뉴스








    INSIDE MOBILE - 이데일리 모바일 서비스 앱

    • 이데일리
      실시간 뉴스와
      속보를 어디서나
    • 이데일리MVP
      금융정보 단말기의
      모바일 서비스
    • MP 트래블러
      차세대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
    • 스타in
      연예·스포츠 랭킹 매거진
    • 전문가방송
      증권 전문가방송을
      스마트폰으로

    INSIDE FOCUS - 이데일리 사업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