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 뉴스레터 신청
  • FAMILY SITE


[사설] 삼성의 경영 쇄신안, 새로운 출발점으로

입력시간 | 2017.03.01 06:00 | 논설위원

삼성그룹이 어제 경영쇄신안을 발표했다. 그룹의 컨트롤타워인 미래전략실을 해체함으로써 계열사별로 자율경영을 이뤄나간다는 게 쇄신안의 핵심이다. 일정 금액 이상의 외부 후원금이나 사회공헌기금 집행시 이사회 의결을 거치도록 하는 등 경영 투명성도 강화하기로 했다. 그룹 총수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구속사태를 계기로 내놓은 전면적인 쇄신안이다.

이러한 방안은 이미 부분적으로 예고됐던 바다. ‘최순실 게이트’에 휘말려 그룹이 치명상을 입은 단계에서 다시 처음으로 돌아가 전열을 가다듬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다. 이 부회장 외에도 그룹 최고 수뇌부 4명이 특검팀에 의해 불구속 기소됨에 따라 그룹 안팎의 분위기가 뒤숭숭해진 상황이다. 2008년 비자금 사태로 고비를 넘겼던 삼성으로서 최대의 시련에 직면한 셈이다.

이번 특검 수사가 삼성에 집중된 데 대해서는 논란의 여지가 적지 않은 게 사실이다. 삼성으로서는 억울한 측면이 있을 수 있다는 얘기다. 그러나 삼성이 최순실 특혜지원에 관련됐다는 점도 부인하기는 어렵다. 이번 사태를 거울삼아 정경유착의 고리를 끊어내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그동안 미래전략실을 중심으로 밀실에서 이뤄져 왔던 대관업무도 좀 더 투명한 절차를 밟아 추진돼야 할 것이다.

하지만 조직을 재편하고 지도부 몇 명을 교체하는 것만으로는 충분하지 않다. 기본적인 시스템과 구성원들의 사고방식이 바뀌지 않는다면 제대로 효과를 낼 수가 없다. 그룹 차원에서 일괄 결정됐던 업무 방식이 계열사 자율방식으로 전환된다고 해서 자동적으로 효율·투명성이 보장되는 것이 아니라는 뜻이다. 이번 사태를 딛고 세계 속의 삼성 브랜드 위상을 지키는 것은 물론 ‘이재용 체제’의 앞날을 갖춰 나가기 위해서도 스스로 뼈를 깎는 노력이 필요하다.

이러한 노력이 다른 기업들에도 널리 확산돼야만 한다. 정치권의 압력에 떠밀렸을망정 오너가 거액의 출연금을 자기 마음대로 결정할 수 있는 현행 체제로는 글로벌 경쟁에서 흠을 잡히고 결국 뒤떨어질 수밖에 없다. 현재 난관에 처해 있는 우리 경제를 위해서도 바람직하지 않다. 이번 일련의 사태를 계기로 삼성은 물론 모든 기업들이 새롭게 출발한다는 다짐을 새겨야 할 것이다.XML

기능 목록


이시각 주요뉴스

뉴스 카테고리별 이동













    주요 뉴스








    INSIDE MOBILE - 이데일리 모바일 서비스 앱

    • 이데일리
      실시간 뉴스와
      속보를 어디서나
    • 이데일리MVP
      금융정보 단말기의
      모바일 서비스
    • MP 트래블러
      차세대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
    • 스타in
      연예·스포츠 랭킹 매거진
    • 전문가방송
      증권 전문가방송을
      스마트폰으로

    INSIDE FOCUS - 이데일리 사업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