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 뉴스레터 신청
  • FAMILY SITE


주승용 "檢, 박근혜 대통령 법과 원칙에 입각해 조사해야"

입력시간 | 2017.03.21 09:52 | 하지나 기자  hjina@e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원내대책회의
"전임 대통령 4번째로 검찰에 소환 , 부끄러운 날"
"우병우, 뻔뻔한 태도로 국민 분노..일벌백계해야"
국민의당 주승용(오른쪽 두번째) 원내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22차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있다.(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하지나 기자] 주승용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21일 박근혜 전 대통령이 검찰에 출두하는 것과 관련 “검찰은 박근혜 전 대통령을 조사할 때 전직 대통령 신분에 맞게 조사해야하지만 조사에 있어서는 법과 원칙에 입각해 철저하게 조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오늘 역사적인 날이다. 헌정사상 네번째 전임 대통령이 검찰에 소환당하는 부끄러운 날”이라며 “김수남 검찰총장은 취임식에서 법은 신분이 귀한 사람에게 아부하지 않는다고 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국정 농단과 헌정 파괴의 주범인 박 전 대통령이 검찰 포토라인에 서게 된다”면서 “박 전 대통령의 범죄 혐의는 무려 13가지에 달한다. 대한민국 역사상 처음으로 탄핵당한 현직 대통령이라는 사실 자체가 이미 유죄를 선고 받은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헌재의 전원 일치 결정에도 불복한 박 전 대통령은 국민들에게 미안하다는 말 한마디 없이 청와대를 떠났다”고 지적했다.

이어 주 원내대표는 “우병우는 지은 죄가 많지만 자신의 죄를 인정하지 않는 뻔뻔한 태도로 국민들을 분노하게 했다”면서 “우병우 수사를 철저히 해서 일벌백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XML

기능 목록


이시각 주요뉴스

뉴스 카테고리별 이동













    주요 뉴스








    INSIDE MOBILE - 이데일리 모바일 서비스 앱

    • 이데일리
      실시간 뉴스와
      속보를 어디서나
    • 이데일리MVP
      금융정보 단말기의
      모바일 서비스
    • MP 트래블러
      차세대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
    • 스타in
      연예·스포츠 랭킹 매거진
    • 전문가방송
      증권 전문가방송을
      스마트폰으로

    INSIDE FOCUS - 이데일리 사업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