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 뉴스레터 신청
  • FAMILY SITE


박주선측 "박 前대통령, 법과 원칙 따라 엄정하게 수사해야"

입력시간 | 2017.03.21 10:54 | 하지나 기자  hjina@e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불행한 역사 속 얻을 건 '법치와 통합'"
"대선후보들 국민분노·상처 선거 마케팅에 이용할 생각 버려야"
[이데일리 하지나 기자] 박주선 국민의당 대선 경선 후보는 21일 “박 전 대통령 수사는 오로지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박 부의장 캠프 강연재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박 전 대통령이 헌정 사상 네 번째의 검찰 수사를 받는다. 불행한 역사가 반복되는 아픔 속에 우리가 분명히 얻을 것은 ‘법치와 통합’”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강 대변인은 “검찰은 어떠한 정치적 고려나 대선 후보들의 유불리에 일체 좌고우면 하지 말고 오로지 법과 원칙과 검사로서의 양심에 따라 수사해야 한다”면서 “그래야 그동안 실추됐던 신뢰와 권위를 회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 “박 전 대통령은 헌법재판소의 탄핵 결정 및 그동안 검찰과 특검의 수사를 모두 거부한 것에 대해 국민께 진심어린 사죄를 분명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강 대변인은 특히 “대선 후보들을 포함한 정치권은 이미 탄핵된 박 전 대통령에 대한 국민 분노와 상처에 계속 소금을 부어 그 분노를 선거 마케팅에 이용할 생각은 버려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선 후보라면, 이제는 분열되고 상처 입은 국민을 통합시키고 화합해야 하고, 위기 상황에 처한 우리나라 안보와 안전, 외교, 경제, 일자리 등 국민이 ‘안전하게 잘 먹고 잘 사는’ 문제에 관해 깊이 고민하고 치열하게 경쟁해야 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강 대변인은 “이번에도 대연합과 협치가 없는 제왕적 대통령이 탄생한다면 대한민국의 시계는 또 한 번 과거로 되돌아갈 것이고 절망과 분열의 5년을 보내야할 것”이라며 “국민 통합과 대연합, 협치만이 지금의 위기 상황을 극복하는 유일한 길”이라고 말했다.XML

기능 목록


이시각 주요뉴스

뉴스 카테고리별 이동













    주요 뉴스








    INSIDE MOBILE - 이데일리 모바일 서비스 앱

    • 이데일리
      실시간 뉴스와
      속보를 어디서나
    • 이데일리MVP
      금융정보 단말기의
      모바일 서비스
    • MP 트래블러
      차세대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
    • 스타in
      연예·스포츠 랭킹 매거진
    • 전문가방송
      증권 전문가방송을
      스마트폰으로

    INSIDE FOCUS - 이데일리 사업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