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방송 > 방송가소식

'우리동네 예체능' 첫회, 가능성 발견 불구 만만찮은 과제

KBS2 ‘우리동네 예체능’

[이데일리 스타in 김은구 기자] 강호동의 KBS2 새 예능프로그램 ‘우리동네 예체능’이 첫 방송에서 가능성과 과제를 동시에 확인했다.

9일 첫 방송된 ‘우리동네 예체능’은 키워갈 만한 충분한 재미 요소를 확인했지만 출연진의 웃음만 앞세워 시청자들이 지루함을 느낄 정도로 늘어지는 편집은 보완해야할 점으로 지적받았다.

‘우리동네 예체능’은 강호동과 최강창민, 이수근이 이끄는 MC진이 시청자들의 도전장을 받아 매회 새로운 운동 종목으로 대결을 펼치는 형태의 프로그램이다. 첫회 종목은 서울 상도동 주민들의 도전을 받은 탁구.

‘달인’ 김병만과 연예인 탁구단 단장 박성호, 선수급 탁구 실력을 지닌 배우 조달환, KBS2 ‘출발 드림팀’에서 발군의 기량을 보여준 샤이니 민호가 합류해 연습을 하며 실력을 키우는 내용은 좋았다. 그러나 3명의 MC가 승부에서 이길 경우 이루고 싶은 소원을 큰 붓을 이용해 적는 장면부터 탁구라고 할 수 없을 만큼 라켓으로 공을 맞혀 네트를 넘기는데 급급한 MC진의 실력이 공개될 때까지 지루한 내용이 적잖이 이어졌다.

‘우리동네 예체능’이 스포츠 종목을 소재로 한 예능프로그램으로 관심을 모았던 점도 시청자들에게 지루한 느낌을 더했다. 스포츠 특유의 박진감과 스펙터클함, 긴장감은 없었다.

‘우리동네 예체능’ 첫회 방송 후 시청자 게시판에는 “강호동의 자신감 있는 모습 보기 좋았다”는 호평도 있었지만 “오프닝 질질 끌고 편집에 기승전결 없고 유머코드가 남다른 자기들끼리만 재미있어 한다”는 지적도 피할 수 없었다.

▶ 관련기사 ◀
☞ 강호동 SBS 새 예능, '맨발의 친구들'로 확정
☞ 강호동, '액티브 버라이어티'가 부활 열쇠될까?
☞ 최강창민, 강호동의 '우리동네 예체능' MC 합류
☞ 강호동, '우리동네 예체능'서 이수근과 MC 호흡

▶ 관련포토갤러리 ◀
☞ 강호동 복귀 `무릎팍도사` 사진 더보기
☞ 강호동 `스타킹` 복귀 첫 녹화 사진 더보기
☞ 강호동, 방송 복귀 사진 더보기
☞ 강호동 복귀 사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