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스포츠일반 > 스포츠일반소식

안양 한라, 올시즌 최다 7골 작렬...日아이스벅스에 완승

안양 한라의 공격수 베를리코니가 상대 골리를 제치고 골을 성공시키고 있다. 사진=안양 한라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안양 한라가 화끈한 공격력으로 일본의 닛코 아이스벅스를 제압했다.

안양 한라는 14일 안양빙상장에서 열린 2017-18 아시아리그 아이스하키 닛코 아이스벅스와의 경기에서 7-1(3-1 2-0 2-0)의 완승을 거뒀다.

이날 뽑은 7골은 안양 한라의 올 시즌 한 경기 최다득점 기록이다. 이날 승리로 승점 3점을 추가한 안양 한라는 승점 19점으로 순위를 3계단 끌어 올렸다.

지난 시즌 경기당 4골의 폭발적인 공격력을 선보였던 안양 한라는 올 시즌 대표팀 차출로 인해 정상적인 시즌 준비를 하지 못했다.

시즌 초반 부담이 컸던 안양 한라는 치열한 순위 싸움을 벌이고 있는 아이스벅스를 맞아 경기 초반부터 예년의 공격력을 선보였다.

그동안 체력을 비축했던 루슬란 베르니코프가 1라인에 복귀하며 김상욱-신상우와 호흡을 맞추자 안양 한라의 공격은 매서웠다.

1피리어드 3분 21초 안양 한라는 1라인의 공격진에 선제골을 터트렸다. 베르니코프-신상우로 연결된 퍽을 김상욱이 침착하게 골로 마무리, 1-0으로 앞섰다.

1피리어드 6분 14초 오무쿠 마이토에게 동점골을 허용했지만 안양 한라는 공격의 고삐를 늦추지 않았다.

올 시즌 가장 공격적인 라인업으로 경기에 임한 안양 한라는 다시 1라인에서 골을 만들어 냈다. 1피리어드 13분 12초 김상욱-김원준으로 연결된 퍽을 베르니코프가 득점, 2-1로 다시 리드했다.

거칠 것이 없었다. 1라인에 이어 2라인에서도 골 맛을 보며 위력적인 경기를 선보였다. 안양 한라는 1피리어드 15분 21초 조민호-김기성의 패스를 에릭 리건이 문전으로 마무리해 3-1로 달아났다.

2피리어드에서도 공격은 계속됐다. 3라인의 박우상도 스캇 바니-김원중의 패스를 받아 침착하게 득점, 4-1을 만들었다.

2피리어드 종료 직전인 17분 32초에는 상대 실수를 놓치지 않은 김기성이 감각적인 터닝슛으로 득점해 5-1로 앞선 채 2피리어드를 마쳤다.

3피리어드에도 바니와 김영준이 골을 추가하면서 6골 차 완승을 거뒀다.

이날 기분좋은 승리를 거둔 안양 한라는 15일 안양 빙상장에서 아이스벅스와 2차전을 펼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