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스포츠일반 > 스포츠일반소식

'여자 피겨 희망' 유영-김예림, 주니어GP서 개인 최고점

유영. 사진=뉴시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한국 피겨 여자싱글의 희망 유영(과천중)과 김예림(도장중)이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주니어 그랑프리 대회에서 나란히 개인 최고점을 경신하며 5위와 6위에 올랐다.

유영은 15일(한국시간) 이탈리아 볼차노에서 끝난 2017-2018 ISU 주니어그랑프리 7차 대회 여자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63.61점, 예술점수(PCS) 54.67점에 감점 1점을 합쳐 117.28점을 받았다.

전날 쇼트 프로그램에서 60.42점을 받은 유영은 총점 177.70점으로 출전선수 32명 가운데 5위로 대회를 마쳤다.

이번 대회에서 유영이 기록한 쇼트프로그램과 프리스케이팅, 총점 모두 유영의 ISU 공인대회 개인 최고점이다.

유영은 지난달 처음 ISU 주니어 그랑프리 대회에 출전했고 이번이 두 번째 대회 참가다.

유영은 ‘캐리비안의 해적’ 오리지널 사운드트랙(OST)에 맞춰 프리스케이팅 연기를 시작했다.

이날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트리플 살코, 트리플 루프로 이어지는 초반 세 번의 점프 과제를 모두 깔끔하게 성공했다.

이어 가산점이 붙은 후반부 점프 가운데 더블 악셀-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에서 엉덩방이를 찧기는 했지만 나머지 연기는 무난하게 소화하면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함께 이번 대회에 출전한 김예림은 기술점수 64.98점, 예술점수 50.44점을 합쳐 115.42점을 받았다.

쇼트프로그램 점수와 합친 총점은 167.64점으로 유영에 이어 전체 6위다. 지난해 주니어 그랑프리 대회에서 기록한 개인 최고점 165.89점을 뛰어넘는 점수다.

김예림은 더블 악셀-더블 토루프-더블 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에서 수행점수(GOE)가 0.50점 깎였지만 나머지 연기는 깔끔하게 소화했다.

남자 싱글에서는 이시형(판곡고)이 총점 176.16점으로 10위에 올랐다. 차영현(대화중)은 151.36점으로 16위를 기록했다.

여자 싱글 1위는 러시아의 소피아 사모두로바(192.19점)에게 돌아갔다. 또 남자 싱글 우승은 이탈리아의 마테오 리초(229.18점)가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