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영화 > 영화계소식

개·폐막작 모두 女감독 작품…BIFF, 올해는 잘 치를까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공식 포스터
[이데일리 스타in 박미애 기자]올해 부산국제영화제는 개·폐막작으로 모두 여성 감독의 작품을 선정했다.

11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지던트 호텔에서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공식 기자회견이 열렸다. 김동호 이사장, 강수연 집행위원장, 그리고 개막작 선정작 ‘유리정원’의 신수원 감독과 문근영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개·폐막작을 비롯한 초청작, 게스트, 심사위원 등이 소개됐다.

올해 초청작은 75개국에서 총 298편이 초청됐다. 월드 프리미어 100편(장편 76편, 단편 24편), 인터내셔널 프리미어 29편(장편 25편, 단편 5편), 뉴커런츠 10편 등이다. 지난해 69개국 299편에 비해 국가 수는 늘었고 작품 수는 비슷한 수준이다.

개막작은 신수원 감독의 ‘유리정원’이며, 폐막작은 실비아 창 감독의 ‘상애상친’이다. ‘유리정원’은 현실과 환상을 넘나들며 한 여인의 사랑과 아픔을 그리고 ‘상애상친’은 각 세대를 대표하는 세 여성의 삶을 통해 중국의 근·현대사를 은유적으로 관통하는 작품이다. 개·폐막작이 모두 여성 감독의 작품으로 선정된 것은 영화제 출범 이래 처음이다. 건강 상의 문제로 활동을 중단했던 문근영은 ‘유리정원’으로 복귀한다. 문근영은 “제가 출연한 작품으로 부산국제영화제에 가는 것은 처음이다”며 기쁨을 표했다.

거장의 신작을 소개하는 ‘갈라 프레젠테이션’으로 △정재은 감독의 ‘나비잠 △대런 아로노프스키 감독의 ’마더!‘ △ 유키사다 이사오 감독의 ’나라타주‘ △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세 번째 살인‘이 선정됐다. 할리우드 최고의 인기를 누리는 제니퍼 로렌스가 ’마더!‘로 부산을 찾는다.

영화제의 경쟁부문인 뉴커런츠에는 △김의석 감독의 ‘죄 많은 소녀’ △ 데바쉬시 마키자 감독의 ‘할머니’ △푸시펜드라 싱 감독의 ‘아슈와타마-말이 울부짖을 때’ △모흐센 가라에이 감독의 ‘폐색’ △고현석 감독의 ‘물속에서 숨 쉬는 법’ △신동석 감독의 ‘살아남은 아이’ △셍잉팅 감독의 ‘마지막 구절’ △한동 감독의 ‘선창에서 보낸 하룻밤’ △청킹와이 감독의 ‘쪽빛 하늘’ 10편이 선정됐다. 올리버 스톤 감독·바흐만 고바디 감독·아녜스 고다르 촬영감독·라브 디아즈 감독·장선우 감독 뉴커런츠의 심사를 맡는다.

한국영화의 오늘에는 파노라마 16편, 비전 11편 총 27편이다. 파노라마에는 △이준익 감독의 ‘박열’ △류승완 감독의 ‘군함도:감독판’ △홍상수 감독의 ‘그 후’ △봉준호 감독의 ‘옥자’ △장훈 감독의 ‘택시운전사’가 포함됐다. 한국영화 회고전으로 배우 신성일을 선정, △김기덕 감독의 ‘맨발의 청춘’ △이만희 감독의 ‘휴일’ △신상옥 감독의 ‘내시’ △임권택 감독의 ‘길소뜸’ △이장호 감독의 ‘별들의 고향’ 등 8편을 상영한다. 또한 특별기획 프로그램으로 올해의 아시아영화인상 수상자인 스즈키 세이준 감독의 7편을 선보인다.

올해는 지난 5월 고인이 된 김지석 수석프로그래머의 정신을 이어가기 위해 ‘아이사 영화의 창’에 초청된 월드 프리미어 영화를 대상으로 수여하는 ‘지석상’이 신설된다. 또 고인이 생전에 의욕적으로 준비했던 아시아독립영화인의 교류의 장인 플랫폼부산을 처음 선보인다. 영화제 기간 중에 고인을 그리는 추모행사도 열린다.

강수연 집행위원장과 김동호 이사장(사진=노진환 기자)
부산국제영화제는 진통이 끊이지 않고 있다. 영화제의 독립성과 자율성을 내걸고 시작됐던 영화단체의 보이콧은 여전히 철회되지 않았다. 한국영화감독조합 한국영화촬영감독조합 전국영화산업노동조합는 보이콧 유지를 결정했다. 한국영화프로듀서조합은 철회했고 다른 단체들은 여전히 논의 중이다. 지난해 영화단체의 보이콧으로 반쪽짜리 행사를 치러낸 부산국제영화제는 올해 김동호 이사장과 강수연 집행위원장의 사퇴 표명으로 또 한 번 어려움을 맞고 있다. 이용관 전 집행위원장 해촉 이후 깊어진 영화제와 영화계의 갈등, 현 집행위원장에 대한 사무국 직원의 불신임 등의 문제가 불거지면서 두 사람은 올해 영화제를 마치고 물러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과정에서 김동호 이사장은 정관 개정 등 자신의 1차적 역할은 끝났기에 물러난다면서도 강수연 위원장의 사퇴에 대해서는 “잘 이끌어왔는데 왜 갑자기 소통이 안 된다는 이유로 그만둬야 하는지 이해가 안 된다”며 서운함을 비치기도 했다. 이에 대해 강수연 위원장은 “과거의 일이건 현재의 일이건 외부의 일이건 내부의 일이건 이유를 불문하고 모든 문제에 대해 집행위원장인 제가 책임지는 게 맞다”고 자신의 탓으로 돌렸다. 두 사람의 사퇴로 영화제 지도부의 공백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김동호 이사장은 “이사장 궐위 시 최연장자가 임시 의장을 맡아 이사회의 제청으로 총회에서 이사를 선출하게 돼있다”며 “이사회는 부산에 있는 9명과 이사장·집행위원장을 포함해 9명 총 18명으로 현명하게 차기 이사장과 집행위원장을 선출할 것이다”고 얘기했다.

올해 영화제는 오는 10월12일부터 21일까지 10일까 부산 일대에서 열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