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방송 > 방송가소식

故최진실 딸 최준희 '상처 준 사람이 잘못이지.. 울지마'

배우 故 최진실의 딸 최준희 양. 사진=최준희 SNS
[이데일리 e뉴스 정시내 기자] 배우 故 최진실의 딸 최준희 양이 SNS에 의미심장한 게시물을 올렸다.

최준희는 7일 페이스북에 커버사진을 업데이트 했다.

최준희가 공개한 시는 시인 안상현의 ‘상처’라는 글이다. 시에는 “상처를 준 그 사람 잘못이지 / 그게 왜 네 잘못이야 / 견디느라 힘들었잖아 / 괜찮아, 울지마”라는 내용이 담겼다.

배우 故 최진실의 딸 최준희 양. 사진=최준희 SNS
한편 경찰은 지난 4일 오후 최준희의 오빠인 최환희로부터 최준희와 외할머니 정씨가 크게 다툰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이와 관련해 서울 서초경찰서에 따르면 이들은 저녁식사 후 정리를 문제로 다투기 시작했고, 이 과정에서 고성과 약간의 물리적 충돌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후 최준희는 지난 5일 새벽 SNS를 통해 할머니에게 학대에 가까운 폭언·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하루하루가 지옥 같았다. 죽는 게 더 편할 것 같았고 정말 그냥 죽고 싶었다”고 전하기도 했다.

한편 서초경찰서 관계자는 “일단 최준희양을 상대로 상담을 진행하고, 상담을 통해 (폭행 등) 불법사실이 나올 경우 수사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