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방송 > 방송가소식

김하늘, 결혼 1년 만에 엄마 된다…“임신 초기”(공식입장)

사진=이데일리DB
[이데일리 스타in 김윤지 기자]배우 김하늘이 엄마가 된다.

김하늘 소속사 SM C&C는 10일 오전 이데일리 스타in에 “김하늘이 최근 임신 사실을 확인했다”면서 “초기 단계라 안정을 취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하늘은 지난해 3월 1세 연상 사업가와 결혼식을 올렸다.

김하늘은 영화 ‘바이 준’(1998)으로 데뷔해 출연하는 작품마다 성공을 거두며 관객과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아왔으며, ‘동감’(2000), ‘동갑내기 과외하기’(2003), ‘그녀를 믿지 마세요’(2004), ‘6년째 연애중’(2008), ‘블라인드’(2011), 드라마 ‘피아노’(2001), ‘로망스’(2002), ‘온에어’(2008), ‘신사의 품격’(2012) 등 다양한 작품에서 왕성한 활동을 해왔다. ‘블라인드’(2011)로 대종상영화제와 청룡영화상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했으며, 최근에는 드라마 ‘공항 가는 길’(2016), 영화 ‘여교사’(2017)를 통해 더욱 깊어진 연기력을 선보였다. 올해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사회자로 발탁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