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축구 > EPL소식

'메시 2골' 바르셀로나, 숙적 유벤투스에 3골 차 완승

바르셀로나의 리오넬 메시(가운데)가 유럽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개막전에서 골을 성공시킨 뒤 동료들과 함께 기뻐하고 있다. 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FC바르셀로나(스페인)가 지난해 4강에서 유벤투스(이탈리아)에 당한 패배를 완벽하게 설욕했다.

바르셀로나는 13일(한국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캄노우에서 열린 2017~2018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개막전 D조 1차전에서 리오넬 메시의 2골 활약에 힘입어 유벤투스를 3-0으로 제압했다.

이날 메시-루이스 수아레스-우스만 뎀벨레로 공격라인을 구성한 바르셀로나는 베테랑 골키퍼 지안루이지 부폰이 지키는 유벤투스 골문을 쉽게 열지 못했다.

하지만 전반 막판부터 메시의 마법이 시작됐다. 메시는 전반 45분 유벤투스 문전에서 수아레스와 공을 주고받은 뒤 아크서클 왼쪽에서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바르셀로나가 자랑하는 패스 플레이가 빛을 발하는 순간이었다.

몸이 풀린 메시는 후반 11분 추가골을 만들어냈다. 상대 오른쪽 측면을 파고든 뒤 가운데로 땅볼 크로스를 날렸다. 이 공은 상대 수비수를 맞고 흘러나오자 뒤따르던 이반 라키티치가 침착하게 골로 연결했다.

2-0으로 달아난 바르셀로나는 후반 25분에 쐐기골을 터뜨렸다. 3번째 골 역시 메시의 발끝에서 나왔다. 역습 찬스에서 안드레스 이니에스타의 스루패스를 받은 메시는 절묘한 왼발 슛으로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천문학적인 금액을 들여 팀 전력을 끌어올린 B조 파리 생제르맹(프랑스)은 셀틱(스코틀랜드)을 상대로 5-0 대승을 거뒀다. 이적료 1,2위 주인공 네이마르와 킬리안 음바페는 선제 결승골과 추가 쐐기골을 터뜨리며 이름값을 톡톡히 했다.

네이마르는 전반 19분 역습 기회에서 아드리앵 라비오의 스루패스를 받아 침착하게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전반 34분에는 네이마르가 헤딩패스를 받은 음바페가 골대 오른쪽으로 골로 마무리지었다.

파리 생제르맹은 2-0으로 앞선 상황에서 에딘손 카바니의 연속골과 상대 자책골로 3골을 추가해 손쉽게 승리를 거뒀다.

A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는 마루안 펠라이니, 로멜루 루카쿠, 마커스 래시퍼드의 골로 FC바젤(스위스)을 3-0으로 눌렀다.

C조 첼시(잉글랜드)는 카라바흐(아제르바이잔)에 무려 6-0 대승을 거뒀고, 같은 조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스페인)와 AS로마(이탈리아)는 득점 없이 비겼다.

B조 바이에른 뮌헨(독일)은 안데를레흐트(벨기에)에 수적 우세 속에 3-0으로 이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