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골프 > 골프소식

돌아온 골프 황제, 8언더파 ‘부활 샷’

타이거 우즈(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스타in 조희찬 기자] 골프 황제가 돌아왔다. 타이거 우즈(42·미국)가 모두의 우려를 깨고 나흘 내내 세계 톱랭커들 틈에서 자신의 존재감을 뽐냈다.

우즈는 4일(한국시간) 바하마 나소의 알바니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히어로 월드 챌린지(총상금 350만 달러) 최종 4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6개, 보기 2개, 더블 보기 1개를 묶어 4언더파 68타를 쳤다. 최종합계 8언더파 280타를 적어내며 출전선수 18명 중 공동 9위를 기록했다.

성적도 성적이지만 전문가들은 부상에 신음하던 그가 나흘 내내 열린 라운드를 모두 소화했다는 것만으로도 성공적인 복귀전이었다고 평가하고 있다. 그가 4개 라운드를 모두 경기한 건 지난해 이 대회 이후 1년 만이다. 우즈는 이후 올해 1월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파머스 인슈어런스오픈에 출전했으나 컷을 통과하지 못했다. 2월초 열린 유러피언투어 두바이 데저트 클래식에선 1라운드 후 허리 통증으로 기권했다. 4월 허리 수술을 받았고 10개월 만에 필드에 복귀했다.

우즈는 최종라운드가 열린 이날 자신의 트레이드마크인 빨간색 상의에 검정 바지를 입고 티잉 그라운드에 올랐다. 전반 9개 홀에서 이글 1개와 버디 3개를 잡으며 순식간에 5타를 줄였다. 특히 350야드에 달했던 7번홀(파4)에서 1온에 성공하며 전성기 시절 못지않은 드라이버 샷을 보여줬다. 그러나 10번홀(파4)에서 더블 보기가 나왔고 이후 버디 3개가 나왔으나 17번홀(파3)과 18번 홀(파4)에서도 연속 보기를 범해 타수를 더 줄이진 못했다.

우즈는 “어떤 점수가 나올 것인지, 허리 통증이 다시 올 것인지가 문제였다”며 “긍정적인 신호들이 나와 만족스러운 결과”라고 소감을 밝혔다. 또 “아이언 샷이 다소 보완해야 할 부분이지만 드라이브샷이나 퍼트는 괜찮은 편이었다”고 전했다.

타이거 우즈 재단이 개최하는 이 대회는 이벤트 대회이지만 세계 톱랭커들이 총출동 해 세계랭킹 포인트가 걸려 있다. 현재 1199위인 우즈는 이번주 발표되는 세계랭킹에서 670위권까지 도약할 것으로 보인다.

리키 파울러(미국)가 이날만 버디 11개를 몰아치며 최종합계 18언더파 270타로 우승을 차지했다. 파울러는 우승상금 100만 달러(약 10억 8000만원)를 챙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