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야구 > MLB소식

피츠버그 구단 “강정호, 스프링캠프 정상 참가 불가능”

강정호(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스타in 조희찬 기자]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피츠버그 파이리츠 구단이 음주 뺑소니 사고로 물의를 일으킨 소속 선수 강정호(30)가 스프링캠프에 정상적으로 참가하지 못한다고 발표했다.

피츠버그 구단의 프랭크 쿠넬리 사장은 성명을 통해 “강정호가 재판을 받는 데 얼마나 시간이 걸릴지 불확실하다”며 “따라서 스프링캠프에 언제 합류할지도 불명확하다”고 말했다고 ESPN이 15일(한국시간) 보도했다.

쿠넬리 사장은 아울러 “분명한 것은 (강정호가) 스프링캠프 시작 시점부터 정상적으로 참여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며 “우리는 강정호가 한국에서 사태를 잘 해결하고 미국으로 돌아와 2017시즌을 잘 준비하도록 모든 도움을 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강정호는 지난해 12월 서울 강남 삼성역 주변에서 음주 뺑소니 사고를 낸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벌금 1500만원의 약식명령을 청구했다. 그러나 법원이 ‘실미를 해서 양형을 다시 판단하는 게 적절하다’며 정식 재판에 넘겼다. 오는 22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정식 재판이 열린다. 사안이 복잡하지 않아 두 번째 재판에서 선고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피츠버그의 정식 스프링캠프 일정은 오는 18일부터 시작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