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축구 > EPL소식

'후안 마타 결승골' 맨유, 로스토프 꺾고 유로파리그 8강행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후안 마타. 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잉글랜드)가 FC 로스토프(러시아)를 꺾고 유로파리그 8강에 올랐다.

맨유는 17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올드 트래퍼드에서 열린 로스토프와 2016-2017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16강 2차전에서 후안 마타의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이겼다.

1차전 원정에서 1-1로 비겼던 맨유는 1, 2차전 합계 2-1 승리를 거두고 8강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맨유는 이날 경기가 풀리지 않았다. 전반전에만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가 두 차례나 골대를 때리는 불운을 겪었다. 설성가상으로 후반 시작과 함께 폴 포그바는 햄스트링 부상으로 일찍 교체되는 악재까지 터졌다.

하지만 맨유는 기어이 후반 25분 결승골을 터뜨렸다. 헨리크 미키타리안이 오른쪽 측면을 돌파한 뒤 땅볼 크로스를 날린 것을 가운데 있던 즐라탄이 감각적으로 공을 뒤로 흘렸고 이를 마타가 받아 정확히 슈팅으로 연결, 골망을 흔들었다.

맨유는 이후 로스토프의 공세를 잘 막아내면서 1골 차 리드를 끝까지 지켜냈다.

올림피크 리옹(프랑스)은 AS로마(이탈리아)에 1-2로 지고도 1차전 4-2 승리 덕분에 8강에 합류했다. 셀타 비고(스페인)는 FC 크라스노다르(러시아)를 2-0으로 누르고 1, 2차전 합계 4-1로 승리, 8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KRC 헹크(벨기에)는 KAA 헨트(벨기에)와 1-1로 비겼지만 1차전 대승으로 8강행을 확정했다. 베식타쉬 JK(터키)는 올림피아코스 FC(그리스)를 상대로 4-1 대승을 거뒀다.

FC샬케(독일)는 보루시아 묀헨글라트바흐(독일)와 원정경기에서 2-2로 비겨 1, 2차전 합계 3-3을 기록했지만 원정 다득점 우선 원칙에 따라 행운의 8강 진출을 이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