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음악 > 음악계소식

이효리, 25살 아이유에게 들려준 마음 속 이야기

사진-JTBC ‘효리네 민박’
[이데일리 e뉴스 김민정 기자] ‘효리네 민박’ 이효리가 아이유에게 따뜻한 조언을 건냈다.

지난 16일 방송된 JTBC ‘효리네 민박’에서는 민박집 오픈 셋째 날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이효리는 아이유와 함께 해변 산책에 나섰다. 이효리는 “저기 계단 앞에 어떨 땐 물이 빠지는데 그럼 섬이 생긴다. 처음 오빠랑 제주도에 왔을 때 저기 물이 빠지면 모래섬이 생기는데 너무 예뻐서 양말을 벗고 건너간 적이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그땐 오빠가 자전거 타다가 팔을 다쳤다. 안 사귀고 있을 때였는데, 그때 내가 오빠 양말을 신겨줬다”며 “그때 사랑이 싹텄다”고 말했다.

이에 아이유는 “사랑이 안 빠질 수 밖에 없겠다”라고 말했고, 이효리는 “너도 꼬시고 싶은 남자가 있으면 여기 데려와. 누구나 사랑에 빠질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아이유는 조심스럽게 “결혼을 했는데 썸 이런 거 아쉽지 않느냐”고 묻자 이효리는 “아쉽지!”라면도 “결혼하고 제일 걱정이었던 게 내가 바람피울까 봐 그게 걱정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자신의 갈대 같고 썸을 좋아하는 마음 때문이라고.

그러나 이내 이효리는 ”근데 지난 6년 동안 그런 일이 전혀 없었다”며 “아쉬움을 다 잡아줄 그런 사람(이상순)이 있더라”고 말했다.

이효리는 “아쉬움까지 잡아줄 사람. 그런 사람이 있더라. 기다리면 온다. 좋은 사람 만나려고 눈 돌리면 없고 내 자신을 좋은 사람으로 바꾸려고 노력하니까 좋은 사람이 오더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