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방송 > 방송가소식

'라스' 자이언티 '식욕과 성욕, 정말 비례하나요?'…'당황'

사진-MBC ‘라디오스타’
[이데일리 e뉴스 김민정 기자] 가수 자이언티가 올해 이루고 싶은 목표로 ‘체중 증량’을 꼽았다.

지난 17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음악의 완성은 얼굴’ 특집으로 가수 김범수, 자이언티, 싸이가 게스트로 출연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자이언티는 올해 이루고 싶은 목표와 관련해 “몸무게 60kg이 넘는 게 소원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제가 배고픈 걸 모르고 살았다”라며 “식욕과 성욕이 정말 비례하냐? 다들 어떠시냐”고 물었다.

자이언티의 이같은 질문에 관심은 김국진에게 쏠렸고, 그는 “꼭 그렇지 않은데...”라며 더듬거리는 모습을 보였고, 자이언티 역시 “난 잘 안 먹지만 성욕에 이상 없다”고 전해 웃음을 안겼다.

이를 들은 김구라가 “다분히 주변 사람을 의식한 발언”이라고 말하자 김국진은 “(식욕과 성욕이) 비례하지 않다는 이야기일 뿐”이라고 수습에 나섰다.

이같은 김국진의 모습을 본 싸이는 “형, 5년 만에 보니까 되게 신나 보여요. 왕성한 청소년 같아”라고 지적해 웃음을 자아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