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축구 > EPL소식

아디다스, 브랜드 캠페인 '스포츠 17' 세번째 영상 공개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스포츠 브랜드 아디다스가 레알 마드리드의 지네딘 지단 감독, 마르셀로, 새로운 축구 스타가 될 젊은 아마추어 축구 선수들이 함께 한 글로벌 캠페인 ‘HERE TO CREATE_새로운 나를 만들다’의 세 번째 영상을 공개했다.

아디다스 브랜드 캠페인 ‘스포츠 17’의 ‘HERE TO CREATE_새로운 나를 만들다’ 세 번째 영상은 스포츠에서 창의력을 발휘함으로써 자신을 더 알릴 수 있다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영상 속에서 영국, 스페인, 멕시코,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의 젊은 아마추어 축구 크리에이터들로 구성된 아디다스 탱고 스쿼드 선수들은 레알 마드리드 구장을 한밤중에 습격해 그들의 창의성을 맘껏 발휘하고 자신들을 알리게 된다.

탱고 스쿼드 선수들은 일부러 CCTV를 향해 자신의 얼굴들을 가까이 보이기도 하고, 레알 마드리드 선수 락커룸에 자신들의 이름이 새겨진 유니폼을 걸어놓거나 축구공에 직접 싸인을 한다.

경기장에서 나가라는 마르셀로에게 오히려 공을 뺏어 슛을 날리는 등 예측불허의 행동들을 보ㅇ;ㄴ디/ 지단 감독과 마르셀로는 결국 이들의 창의적인 축구 묘기와 자신감 넘치는 플레이를 보며 미소를 짓게 된다는 스토리를 담고 있다.

이번 캠페인에 참여한 아디다스 탱고 스쿼드 선수들은 전세계 15개 도시에서 발굴된 16~19세 축구 크리에이터들로서 창의성이 스포츠에서 어떻게 발휘될 수 있는 지를 보여주고 있다.

크리에이터 스포츠 브랜드 아디다스는 스포츠 17 캠페인 ‘HERE TO CREATE_새로운 나를 만들다’를 통해 창의력이 스포츠 경기와 삶, 세상을 어떻게 바꿀 수 있는지를 보여준다는 계획이다.

아디다스 브랜드 커뮤니케이션 라이언 몰란 부사장은 “크리에이터 스포츠 브랜드 아디다스는 선수들은 상상력과 창의성을 통해 몸과 생각의 한계를 뛰어넘어 보다 더 멀리 나아갈 수 있다고 믿는다. 이번 캠페인 영상에서는 평범한 선수들이 어떻게 창의성을 발휘하여 주목 받을수 있는지 상상력에 대한 스토리를 담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