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방송 > 방송가소식

'태명은 호빵이'…이동건♥조윤희, 솔직해서 더 사랑스러운 부부

사진=KBS 쿨 FM ‘조윤흐의 볼륨을 높여요’
[이데일리 e뉴스 김민정 기자] 배우 이동건과 조윤희가 법적부부의 달달함을 드러냈다.

지난 9일 방송된 KBS 쿨 FM ‘조윤희의 볼륨을 높여요’에서는 이동건이 깜짝 출연했다. 방송 1주년을 기념하기 위해서다.

이동건은 “기운으로 따지면 요즘 대한미국에서 저를 따라올 사람이 없다”며 “조윤희 남편 이동건입니다”라고 소개해 벌써부터 깨소금을 냄새를 풍겼다.

이날 이동건과 조윤희는 그간 숨겼던 다양한 러브스토리를 밝혔다. 두 사람은 차 안에서 첫 키스를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1년 동안 너무 많은 변화가 있었다. 커플 되고는 오늘 방송이 처음이다”라며 “2세가 생긴 것이 큰 변화다”라고 고백했다.

또 두 사람은 조윤희 뱃 속에 아기의 태명은 ‘호빵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조충현 아나운서는 “두 사람이 호빵이를 낳으면 정말 예쁘겠다. 만약 호빵이가 배우를 한다고 하면 어떻게 할 거냐”고 물었다. 그러자 조윤희는 “서포트해줄 것”이라고 말했으며, 이동건은 “조윤희 생각을 따르겠다”고 거들었다.

한편 이동건과 조윤희는 현재 이동건이 촬영 중인 KBS2 새 수목드라마 ‘7일의 왕비’가 끝난 후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