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비 브라이언트, 8번·24번 모두 구단 영구결번된다

선수 생활 후반기에 24번을 달고 경기에 나선 코비 브라이언트. 사진=AFPBBNews
선수 인생 초반에 등번호 8번을 달고 뛴 코비 브라이언트. 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미국프로농구(NBA) LA 레이커스의 ‘레전드’ 코비 브라이언트(39)가 사용했던 등번호 8번과 24번이 모두 구단 영구결번으로 지정된다.

미국 스포츠전문매체 ESPN은 13일(한국시간) “레이커스가 12월 18일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와의 경기에 앞서 두 번에 대한 영구결번식을 열 것”이라고 전했다.

브라이언트는 레이커스 역사상 최고의 스타로 손색이 없다. 1996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13순위로 샬럿에 지명된 브라이언트는 2주 만에 LA 레이커스로 트레이드돼 지난해 은퇴할 때까지 20년 동안 레이커스에서만 활약했다. 20년간 한 팀에서 뛴 선수는 NBA 역사상 브라이언트가 유일하다.

브라이언트는 20시즌 동안 정규리그 1345경기에 출전해 평균 25점 5.2리바운드 4.7어시스트를 기록했다. 통산 득점 3만3643점은 카림 압둘 자바(3만8387점), 칼 말론(3만6928점)에 이어 3위에 올라있다.

브라이언트는 레이커스를 5차례나 챔피언결정전 우승(2000∼2002년·2009∼2010년)으로 이끌었다. 본인은 레이커스 유니폼을 입고 1차례 정규리그 MVP 1번(2008년), 2차례 챔피언결정전 MVP(2009, 2010년)에 선정됐다.

브라이언트는 데뷔 후 8번을 달고 뛰었다. 하지만 2006-2007 시즌 24번으로 바꾼 바 있다.

LA 레이커스는 윌트 체임벌린(13번), 엘진 베일러(22번), 게일 굿리치(25번), 매직 존슨(32번) 압둘 자바(33번), 샤킬 오닐(34번), 제임스 워디(42번), 제리 웨스트(44번), 자말 윌크스(52번)의 번호가 영구결번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