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스포츠일반 > 스포츠일반소식

가족의 힘으로 다시 일어서는 '몽골 파이터' 난딘에르덴

난딘에르덴과 그의 가족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아내와 아이들에게 너무 미안했다”

가족에 대해 이야기 하는 동안 가장의 어깨가 얼마나 무거운지 알 수 있었다. 지난 11월 11일 중국에서 열린 XIAOMI ROAD FC 044에서 패배, 100만불 토너먼트 8강에서 탈락한 난딘에르덴(30, 팀파이터)의 이야기다.

난딘에르덴은 몽골 복싱 국가대표 출신의 파이터다. 몽골에서 택시를 타면 알아보고 택시비를 안 받을 정도로 유명했다.

몽골에서 성공을 거둔 그가 한국에 온 것은 아내를 지키기 위해서다. 한국에서 유학 생활을 하고 있는 아내가 스토킹을 당하고 있다는 연락을 받은 후다. 당시 난딘에르덴은 한국말도 못하고, 한국에 대해 전혀 몰랐지만, 아내를 지키기 위해 한국에 왔다.

한국 생활은 쉽지 않았다. 당장 말이 통하지 않으니 몸으로 할 수 있는 일용직을 전전하며 힘겹게 생활했다. 안해본 일이 없다고 말할 정도로 돈이 되는 일은 다 했다.

한국 생활이 길어지며 난딘에르덴은 종합격투기를 하게 됐다. 운동을 하고 싶어 찾은 체육관이 현재 몸담고 있는 팀파이터다. 김훈 관장을 만난 난딘에르덴은 종합격투기에 대해 모든 걸 배웠고, ROAD FC에서 인정받는 파이터가 됐다.

아내와 둘이 살던 집에는 어느새 두 아이와 함께 살고 있다, 난딘에르덴은 가장이 됐다. 일과 파이터 생활을 병행하느라 힘들지만 가족 생각을 하며 열심히 살고 있다.

난딘에르덴에게 100만불 토너먼트는 소중한 기회였다. 8강까지 오르며 우승 가능성도 점점 높아지고 있었다. 하지만 만수르 바르나위에게 발목 잡혔다. 속수무책으로 무너지며 탈락한 것.

“정말 죽고 싶었다. 죽고 싶은 마음이 계속 들었고, 이렇게는 계속 못하겠다고 생각했다.” 당시를 떠올리는 난딘에르덴의 말이다.

만수르 바르나위에게 패한 충격이 컸던 것은 100% 이길 거라 장담해왔기 때문. 100만불 토너먼트 8강 추첨 당시에도 난딘에르덴은 만수르 바르나위와 붙길 원했다. 만수르 바르나위가 강력한 우승후보였지만, 이길 수 있다는 자신감이 있었기 때문.

난딘에르덴은 “100만불 토너먼트 4강이 정해진 현재 우승할 사람이 만수르 밖에 없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더 아쉽다. 만수르는 내가 100% 이긴다고 생각했다. 대진 추첨 할 때도 계속 만수르 뽑았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아쉬워했다.

비록 100만불 토너먼트에서 탈락했지만, 난딘에르덴은 다시 경기에 나서며 재도약할 준비를 하고 있다.

이번 상대는 ‘무에타이 챔피언’ 라파엘 피지에프. 그라운드 기술이 장점이 만수르 바르나위와 달리 타격이 강점을 꼽히는 파이터다. 지난 6월 김승연을 TKO로 꺾어 주가도 올라 있는 상태다.

난딘에르덴은 “펀치와 킥 모두 잘하는 것 같다. 나도 타격이 자신이 있지만, 그래플링과 주짓수도 자신 있다. 관장님께 배운 것을 하나도 못 보여주고 (만수르와의 경기가) 끝나서 너무 아쉬웠다. 초반부터 피가 너무 많이 나서 미끄러웠고, 눈으로까지 들어와서 앞이 안보였다. 이번 시합에 나의 그래플링 실력을 꼭 보여주고 싶다”고 각오를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