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영화 > 영화계소식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사회는 김하늘→임윤아”

김하늘, 임윤아
[이데일리 스타in 박미애 기자]김하늘의 부산행이 취소됐다. 김하늘은 당초 오는 12일 개막하는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의 사회를 볼 예정이었다.

영화제 측은 10일 공식입장을 통해 “김하늘은 갑작스런 2세 소식에도 불구하고 사회자로서 개막식에 참석할 의지를 피력했지만 의료진의 권유로 아쉽게도 참석할 수 없게 됐다”고 밝혔다. 김하늘은 임신 초기로 안정이 필요한 상태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임윤아가 김하늘을 대신해 축제의 오프닝을 장식하게 됐다.

영화제 측은 “소속사 후배인 임윤아가 개막식 사회자로 나서 김하늘을 지원사격 하기로 했다. 임윤아가 장동건과 함께 영화제의 포문을 연다”고 알렸다.

임윤아는 걸그룹 ‘소녀시대’로 데뷔해 2007년 드라마 ‘9회말 2아웃’으로 배우 활동을 시작했다. 이후 드라마 ‘너는 내 운명’(2008) ‘신데렐라맨’(2009) ‘사랑비’(2012) ‘총리와 나’(2013) ‘THE K2’(2016) ‘왕은 사랑한다’(2017) 등에 출연하며 배우로서 입지를 굳히고 있다. 올 초에는 영화 ‘공조’(2017)로 스크린으로 영역을 넓혔다.

장동건과 임윤아의 사회로 진행되는 개막식이 끝난 후에는 올해 개막작인 신수원 감독의 ‘유리정원’(2017)이 상영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