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방송 > 방송가소식

‘시타’ 임수정, 남장 벗고 경성 가수…‘비주얼 폭발’

사진=tvN, YNK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데일리 스타in 김윤지 기자]배우 임수정이 물오른 미모를 자랑했다.

케이블채널 tvN 금토미니시리즈 ‘시카고 타자기’(극본 진수완 연출 김철규) 제작진은 21일 1930년대 경성을 배경으로 한 임수정의 비하인드 사진을 공개했다.

극 중 임수정은 현재 작가 열혈 팬이자 전직 수의사인 전설과 과거 일제 강점기 비밀스러운 활동을 하는 남장 여자 수현 1인 2역을 연기하고 있다. 공개된 사진은 과거 수현의 다양한 모습을 담고 있다.

사진 속에서 임수정은 타자기를 앞에 두고 싱그러운 미소를 짓는가 하면 자전거를 타고 발랄한 표정으로 누군가를 바라보고 있다. 티 없이 밝은 모습과는 달리 상념에 젖은 듯 공허한 눈빛을 머금고 있는 또 다른 사진은 이중적 캐릭터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낸다. 또 다른 사진에선 본연의 얼굴을 드러내고 짙은 화장을 한 채 노래를 부르고 있다.

제작진은 “이번 주 방송분에서 경성 시대의 수현의 이야기가 담길 예정”이라며 “그간 화장기 하나 없는 얼굴로 연기하며 캐릭터에 몰입했던 배우 임수정의 고혹적인 미모도 만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전했다

‘시카고 타자기’ 5회는 21일 오후 8시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