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야구 > MLB소식

피츠버그 구단 “강정호 비자 발급 도울 것”

음주뺑소니 사고를 낸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메이저리거 강정호(피츠버그 파이리츠)가 18일 오후 항소심 선고 공판을 마친 뒤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을 나서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스타in 조희찬 기자] 피츠버그 파이리츠 구단이 항소가 기각된 소속 선수 강정호(30)의 비자 발급을 돕겠다며 나섰다.

피츠버그는 19일(한국시간) 성명을 통해 “강정호의 항소가 기각된 걸 알고 있다. 이번 결정이 비자 발급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는 구체적으로 알 수 없다”며 “강정호가 미국 취업 비자를 받도록 도울 계획”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이같은 피츠버그 구단의 바람과 달리 강정호가 이른 시일 내에 메이저리그로 복귀할 가능성은 매우 낮다는 게 미국 현지 언론의 생각이다. 강정호의 원심 유지 판결을 비중있게 다룬 스포팅 뉴스는 강정호가 올해 피츠버그 유니폼을 입고 뛰지 못할 가능성이 커졌다며 메이저리그 경력 자체를 지속할 수 있을지 여부도 불투명하다고 내다봤다.

미국 CBS 스포츠는 강정호가 2019년에도 메이저리그에 돌아오지 못할 수 있다고 예상했다. 강정호가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 받아서다. 강정호는 앞으로 2년간 음주운전 혐의로 기소되지 않으면 징역형을 피할 수 있지만 그동안 미국 취업 비자를 받지 못할 것이라는게 CBS 스포츠의 예상이다.

전날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4부(김종문 부장판사)는 강정호의 지난해 12월 2일 음주뺑소니 사고 혐의에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한 1심 재판부의 판결에 불복한 강정호의 항소를 기각하고 원심판결을 유지했다. 강정호가 대법원에 상고할 수 있으나 판결이 뒤집힐 지는 미지수다.

강정호는 지난 3월 부상 외 다른 이유로 출전하지 못하는 제한 선수 명단에 올라 올해 연봉인 275만달러(약 30억 9000만원)를 한푼도 받지 못하고 있는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