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방송 > 방송가소식

‘하이킥’→착시 드레스…아역 출신 서신애의 도전

사진=노진환 기자
[이데일리 스타in 김윤지 기자]배우 서신애가 이미지 변신에 나섰다.

서신애는 12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 전당에서 열린 제 22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에 참석해 몸매가 드러나는 화이트 드레스로 레드카펫을 빛냈다. 가슴이 깊게 파인 V넥에 살색 천을 덧댄 착시 디자인은 이목을 끌기 충분했다. 처음 보는 파격적인 의상에 대중은 놀라움을 표현했다.

1998년생인 서신애는 2004년 광고 모델로 연예계 데뷔했다. 드라마 ‘고맙습니다’, ‘여왕의 교실’, 시트콤 ‘지붕 뚫고 하이킥’ 등을 통해 사랑 받았다.

어느덧 대학생인 그는 최근 방송에서 앳된 이미지를 고충으로 꼽았다. 7월 방송한 종합편성채널 JTBC 예능프로그램 ‘비정상회담’에서 “최근에도 초등학생으로 오해 하는 사람이 있다”며 “마트 앞에서 만난 할머니가 길을 물어 알려 드렸더니 ‘초등학교 몇 학년이니?’라고 했다. 충격을 받았다. 상처가 됐다”고 말했다.

서신애의 고민은 여타 수많은 아역 배우들의 그것과 맞닿아 있다. 특히 성공한 아역 배우일수록 성인 연기자로 넘어가는 과정에서 성장통을 겪는다. 자연스럽게 시간이 해결해주는 사례도 있지만, 기존과 정반대 캐릭터로 신선함을 주기도 한다. 긍정적인 결과를 얻기도 하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도 있다.

서신애의 착시 드레스는 과연 현명한 선택이었을까. 이후 활동이 그것의 답이 될 듯하다.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는 12일부터 21일까지 열흘간 영화의 전당,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센텀시티, 메가박스 등 5개 극장에서 열린다. 올해 상영작은 초청작 75개국, 298편이 마련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