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방송 > 방송가소식

'힐링' 이수혁·김영광 "배우 오디션장서 모델이라고 무시당해"

사진=SBS ‘힐링캠프’
[이데일리 e뉴스 김민정 기자] 김영광과 이수혁이 배우 오디션장에서 굴욕을 당했던 사연을 털어놨다.

지난 8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힐링캠프-미식캠프’특집에서는 MC 이경규, 김제동, 성유리가 각각 박수홍-김준현, 서장훈-돈스파이크, 김영광-이수혁과 3끼를 해결하며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성유리가 “모델에서 배우로 시작하는 것이 쉽지 않았냐”고 묻자 이수혁은 “한번은 배우 오디션을 보러 갔는데 그때 김영광, 성준 등 모델로 한참 활동하던 애들이 다 왔더라”며 “그런데 제작진이 연기가 아니라 워킹을 시켰다. 무시를 당하는 기분이었다”고 밝혔다.

이에 김영광은 “다들 오디션장에 들어가기 전에는 반갑게 인사했는데, 나올 때는 기분이 다 안 좋았다”고 털어놨고, 이수혁은 “때때로 신인들보다 더 안 좋게 보시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