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방송 > 방송가소식

‘투깝스’, 월화극 신흥강자…3파전서 1승

사진=MBC
[이데일리 스타in 김윤지 기자]‘투깝스’가 월화극 신흥강자로 떠올랐다.

5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MBC 월화 미니시리즈 ‘투깝스’(극본 변상순, 연출 오현종) 5,6회는 전국 기준 7.1%, 8.2%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3,4회가 기록한 3.3%, 3.6% 시청률 보다 약 2배 이상 상승한 수치로, 동시간대 1위에 해당한다.

이날 방송에선 형사 차동탁(조정석 분)과 사기꾼이자 떠돌이 영혼 공수창(김선호 분)의 공조가 재미를 더했다. 위기에 처한 동탁 앞에 수창의 영혼과 기자 송지안(이혜리 분)이 나타나면서 위험에서 벗어났다.

동탁은 앞서 수창이 자신의 몸에 빙의됐다는 기억 자체가 없었다. 묘하게 달라진 주변의 시선에 의아함을 품었다. 어디선가 들리는 수창의 목소리까지 더해져 혼란은 가중됐다. 결국 동탁은 수창의 존재를 인정하고 의기투합해 헬멧남과 폭주족 일당을 소탕할 수 있었다.

같은 시간대 방송한 KBS2 ‘저글러스’는 5.6%, SBS ‘의문의 일승’은 6.9%, 7.6%로 집계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