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야구 > MLB소식

황재균, 2타수 무안타…타율 0.313

황재균(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스타in 조희찬 기자] 메이저리그 데뷔를 노리고 있는 황재균(30·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이 무안타에 그쳤다.

황재균은 21일(이하 ㅎ나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글렌데일 캐멀백 랜치에서 열린 시카고 화이트삭스와 2017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서 2타수 무안타를 기록했다. 시범경기 타율은 3할1푼3리(32타수 10안타)로 떨어졌다.

황재균은 7회초 1사 2루에서 마이클 모스 대신 대타로 투입됐다. 그러나 상대 좌완 코리 룹키를 상대로 1루 뜬공으로 물러났다. 8회에는 우완투수 마이클 이노아의 공을 방망이에 맞혔으나 우익수 뜬공에 그쳤다.

황재균은 이날 주 포지션인 3루수가 아닌 좌익수로 경기에 나섰다. 구단은 황재균의 ‘유틸리티’ 능력을 시험하려 했으나 공이 하나도 오지 않았다.

샌프란시스코는 3-2로 승리했다.